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15:4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스닥 실효책 고민한 금융당국…영향력 커진 거래소 코스닥본부

금융당국 3000억원 펀드 조성…코스닥 중소형주 동반성장
자본시장 성장 사다리 체계 강화…코넥스 위축 우려 일축
거래소 코스닥 경영평가 비중 높여…코스닥 실질적 영향력↑

최은화 기자 (acacia@ebn.co.kr)

등록 : 2018-01-10 11:19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9일 한국거래소 서울 사옥에서 열린 코스닥시장 활성화 현장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금융당국의 주도 하에 실효성을 높인 코스닥 활성화 정책이 오는 11일 개략적인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코스닥 활성화 방안은 그 동안의 정권마다 매번 강조해 온 사안이지만, 이렇다할 방책을 내놓지 못해 큰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들어 시장내 감지되는 분위기가 이전과 사뭇 달라 적잖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올해 한국거래소 조직을 코스닥 중심으로 재편하는 방안이 거론되면서 주식시장에서 코스닥의 영향력이 높아지는 구조로 탈바꿈하게 됐다. 다소 강력한 금융당국의 조처가 실질적 효과를 낼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 금융당국은 업계 실무자들과 만나 코스닥 활성화 대책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코스닥 활성책이 대형주 중심의 수혜를 보도록 하는 게 아닌 중소형주까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3000억원 펀드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코스닥 문턱을 더 낮추는 동시에 자본시장 성장 사다리 체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사실 코스닥 활성화 대책이 지난해 말부터 거론되면서 시장에서는 코스닥 대형주 중심의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점치는 분위기가 만연했다. 또 코스닥 중심 시장으로 변화하면서 코넥스를 거치지 않는 기업들이 더 많아질 것이란 우려도 팽배했다.

증권업계의 한 관계자는 "코스닥이 바이오·헬스케어에만 몰려있다 보니 그 이외 종목들은 대부분 소외됐다"며 "이번 방안은 우선적으로 코스닥 내에 소형주를 키우려는 의지가 확고하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거래소의 한 전문가도 "코넥스는 상장하는 데에 외부 감사 요건 하나만 적용되기 때문에 코스닥이 상장 요건을 아무리 낮춘다고 하더라도 코넥스 수요는 있을 것"이라며 "금융위원장이 시장 우려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힌 만큼 상장사다리 체계도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코스닥의 인위적 부양이라는 점에서 부작용 우려도 적지 않다. 하지만 코스닥 시장 전체의 토양을 다지는 게 우선이라는 현실을 반영했다는 점에서 다소 고무적이라는 분석이다.

과거 정부 때와 또 다른 것은 거래소 내의 조직 변화와 경영평가 방식이다. 금융당국은 코스닥 위원장과 코스닥 본부장을 분리하는 것과 함께 거래소 내의 코스닥 조직을 확대할 방침이다. 거래소 사업 방향의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경영평가에서 코스닥 비중을 높이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거래소의 한 관계자는 "거래소엔 총 5개 본부가 있는데 현행 기준으로는 모든 부서가 20% 가량 비슷한 비중으로 평가가 진행됐다"면서 "코스닥의 우수 인력이나 예산을 지원해주고 그만큼 평가 비중을 높여, 코스닥 활성화 정도에 따라 거래소 전체 조직의 평가에 영향력을 주도록 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다만 현재 코스닥 위원장과 본부장을 선임하기 위해서는 거래소의 조직개편이 우선적으로 진행돼야 한다. 정관 변경·주주총회 소집 등 절차와 함께 조직개편을 마무리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다소 필요하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