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13: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차,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마련…찬반투표 15일

지난해 22일 1차 잠정합의안 부결 이후 올해 2차 합의안 도출
합의안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추가 포함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8-01-10 18:05

▲ 현대차 노사가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현대자동차지부

현대자동차 노사가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현대차는 노사가 10일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열린 42차 교섭에서 두번째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노사는 이날 교섭에서 △기본급 5만8000원 인상 △성과금 300%+280만원 지급 △중소기업 제품 구입시 복지포인트 20만 포인트 지원 △사내하도급 근로자 3500명 추가 직영 특별고용 등의 1차 잠정합의안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을 추가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파업으로 인한 피해가 더 이상 확산돼선 안 된다는데 노사가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조합원의 2차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는 오는 15일 실시될 예정이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해 12월 19일 1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으나 22일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50.24%의 반대로 부결됐다.

당시 도출된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5만8000원 인상(정기승호, 별도승호 포함) △성과급 300% △일시금 280만원 △중소기업 제품 구입시 20만 포인트 지원 △사내하도급 근로자 3500명 추가 특별 고용 △사내하도급 및 직영 촉탁계약직 50% 감축 △중소기업 상생 방안 마련 △4차 산업혁명 대응 관련 노사공동 협의체 구성 등이 담겼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