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9일 17: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중국 법원, 넥슨 '던파' 짝퉁 中 게임 서비스 금지 결정

가처분 신청 대상 4개 회사 서비스, 설치, 홍보, 운영 중단
넥슨 자회사 네오플 중국 내 던파 운영권 텐센트에 독점 위임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등록 : 2018-01-10 19:25

넥슨은 중국인민법원에 신청한‘던전앤파이터’ 유사게임의 서비스 금지 가처분신청이 받아들여졌다고 10일 밝혔다.

넥슨은 중국 텐센트가 던전앤파이터의 라이선스를 받지 않고 유사 게임 ‘아라드의 분노’를 서비스하고 있는‘상해Kingnet온라인과기유한회사’를 비롯한 4개 회사에 저작권 침해 및 부정경쟁행위의 중단을 구하는 가처분을 신청한 바 있다. 이는 지난 2017년 12월 28일 서비스 금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중화인민공화국 부정경쟁법 제2조 및 중화인민공화국 민사소송법 제 100조, 제108조, 제154조 제1항목의 규정에 근거해 아라드의 분노에 대한 서비스를 중지하고, 다운로드, 설치, 홍보, 운영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아라드의 분노는 던전앤파이터의 캐릭터, 클래스명, 스킬명, 아이콘, 묘사, 장비명, 속성설명, 몬스터 형태, 배경, 맵 등 기본 요소와 구성이 던전앤파이터와 흡사하다.

특히 넥슨은 캐릭터, 스킬, 장비속성 등 핵심요소와 구조가 던전앤파이터의 설정과 유사도가 높다. 이는 던전앤파이터의 지명도를 노린 주관적이고 고의적인 행위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넥슨 자회사인 네오플이 중국 내 던전앤파이터의 PC게임, 모바일게임 서비스 및 운영권을 텐센트에게 독점적으로 위임했다.

가처분 신청 대상 회사는 상해 지나온라인과기유한회사 (아라드의 분노 게임개발), 상해Kingnet온라인과기유한회사 (아라드의 분노 독점 수권 운영 및 홈페이지 경영), 절강 상사온라인과기유한회사 (아라드의 분노 게임운영 및 매출수령), 장사 칠려온라인과기유한회사 (아라드의 분노 홍보 및 다운로드 설치 서비스 제공)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