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8일 18: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폭스바겐 컴백 임박] "책임도, 반성도 없다"

문제 차종 리콜이행율 현재 목표치 미달
형사소송 및 소비자 집단소송도 진행중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8-01-11 15:02

▲ 폭스바겐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캡쳐.

폭스바겐이 국내 시장 복귀를 선언한 가운데 2년 전 디젤게이트에 대한 수습이 마무리되지 않아 비난의 목소리가 높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올 상반기 중 티구안, 파사트 GT, 아테온 등 주요 모델을 국내 시장에 내놓고 1년 반만에 판매 재개에 돌입한다.

폭스바겐은 '프로젝트 뉴 비기닝'라는 타이틀의 국내 마케팅을 선보이며 시장 복귀의 불씨를 지피고 있으나 시장의 반응은 아직 싸늘하다. 폭스바겐이 저지른 '디젤게이트'의 사태 수습이 개운치 못한 탓이다.

지난 2015년 미국에서 터진 '디젤게이트'로 폭스바겐 브랜드에 대한 신뢰는 한순간에 추락했다. 폭스바겐은 소프트웨어를 통해 배기가스 저감장치의 동작을 제어하는 방식으로 배기가스 내 질소산화물 계측치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로 인해 폭스바겐은 2016년 환경부로부터 해당 모델에 대한 인증취소 처분을 받았으며 이후 판매가 중단됐다.

폭스바겐의 복귀를 앞두고 문제로 지목되는 것은 먼저 디젤게이트 당시 문제가 됐던 차종에 대한 리콜이 아직 진행중이며, 리콜 이행률도 비교적 낮다는 점이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해 2월 티구안을 시작으로 8월 골프, 제타, 파사트 등 관련모델에 대한 추가 리콜을 승인받아 진행중이다. 리콜규모는 8만5000대 수준이다. 환경부는 18개월간 리콜이행률 85%를 달성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나 앞서 시행된 티구안의 현재 리콜 이행률은 50% 수준으로 알려졌다. 리콜이 시작된 이후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리콜 증가폭도 확연히 둔화돼 올 8월까지 85%의 이행률을 채울 수 있을지 의문이다.

▲ 서울의 한 폭스바겐 전시장. ⓒEBN

아울러 리콜 방식을 두고 소비자와 환경부 간의 갈등도 이어지고 있다. 소비자들은 폭스바겐이 제시한 전자제어장치(ECU)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는 배기가스 저감 효과가 적고 소비자에 대한 제대로 된 보상으로 보기 어렵다고 주장하고 있다. 관련 내용으로 일부 소비자들은 환경부를 상대로 리콜 계획 승인 취소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국내에서 진행중인 인증서류 조작 사태에 대한 형사재판도 난항이다. 기소된 요하네스 타머 전(前)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 총괄사장은 지난해 6월 본국으로 돌아간 이후 국내 재판에 불참하고 있다. 이외에도 사건 관계자들이 하나둘 회사를 떠나면서 책임지는 사람을 찾기 힘들어 재판부도 난감하게 됐다.

뿐만 아니라 국내 소비자들이 회사를 상대로 낸 집단소송도 현재진행형이다. 국내 차량 소유주 5000여명이 참여한 소송은 조만간 1심 판결을 앞두고 있다.

앞서 폭스바겐코리아는 국내 고객에게 100만원 상당의 바우처를 제공했을뿐 구체적인 피해보상과 사태에 대한 사과도 전무했다. 미국에서는 추가 현금 보상 등 1200만원 상당의 손해배상이 진행된 것과는 대조적이다.

지난해 10월 폭스바겐코리아 신임 사장으로 부임한 슈테판 크랩 사장은 "한국은 전세계 자동차 시장을 선도하는 국가 중 하나로 폭스바겐에는 전략적으로 중요한 시장"이라고 추켜세웠다.

이어 "고객 및 대중들의 신뢰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폭스바겐코리아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책임과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실제로 디젤게이트 이후 폭스바겐코리아가 보인 태도는 국내 소비자들에게 실망만을 안기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현재 폭스바겐코리아의 행보는 연간 3만대 이상의 판매량으로 수입차 시장을 이끌었던 회사의 책임있는 행동으로는 보이지 않는다"며 "당장 판매 재개에 급급하기 보다는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이 먼저 필요하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