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21일 16:2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볼보자동차 더 뉴 XC60, "유럽에서 가장 안전한 신차"

유로앤캡 2017 종합 순위 1위 등극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8-01-11 15:14

▲ 더 뉴 XC60. ⓒ볼보차코리아

볼보자동차는 '더 뉴 XC60'이 유로앤캡(EURO NCAP: New Car Assessment Programme)이 선정한 '2017년 가장 안전한 차'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더 뉴 XC60은 종합 순위(Overall Rating)에서 가장 안전한 신차로 이름을 올린 것은 물론, 대형 오프로더(Large Off-roader) 안전 평가 부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XC60는 유로앤캡의 안정성 테스트 네 가지 항목 가운데 '성인 탑승자(Adult Occupant) 보호' 부문에서 만점에 가까운 98%를 획득했으며 '안전보조장치(Safety Assist)' 부문에서도 95%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안전보조장치 부문에서는 대형 오프로더 부문 2위를 차지한 경쟁모델 대비 20% 포인트 만큼 높은 점수를 받아 눈길을 끈다.

국내 시장에 지난해 9월 말 출시된 더 뉴 XC60은 운전자의 안전한 운행을 돕는 것은 물론 탑승객과 도로 위의 보행자 및 자전거 운행자를 보호하는 다양한 최신 안전 장치를 대거 적용했다.

특히 XC60을 통해 볼보자동차 최초로 조향 지원(Steering Support)를 통한 충돌 회피 지원 기능 3가지를 선보였다. 충돌 회피 지원 기능은 의도치 않은 차선 이탈 상황에서 계기판의 메시지를 통해 운전자에게 충돌회피지원 기능이 개입했음을 알려주는 동시에 자동으로 스티어링 휠을 조향해 충돌 위험을 줄이는 기술이다.

볼보자동차 안전 센터(Volvo Cars Safety Centre) 수석 부사장 말린 에크홀름(Malin Ekholm)은 "볼보자동차는 2020년까지 볼보자동차의 탑승객이 자동차 사고로 사망 또는 중상을 당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다"면서 "XC60에 적용된 진일보한 안전기술이 이러한 비전의 실현을 향한 볼보자동차의 끊임없는 노력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강조했다.

한편, XC60 외에도 볼보자동차의 플래그십 세단과 왜건인 S90과 V90 또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2개 모델 모두 성인 탑승객 안전 부문에서는 95%, 안전보조장치 부문에서는 93%를 얻어 종합 순위에 공동 3위로 이름을 올렸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