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7일 16:5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보, '일자리 안정자금' 홍보 캠페인

전국 영업점 통해 거래 중소기업에도 집중 전파
"최저임금 인상 안정적 정착에 최선 다 할 것"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8-01-12 13:38

▲ 김규옥 기보 이사장(가운데)이 11일 부산 본점 인근 전통시장에서 상인과 영세중소기업인을 만나 '일자리안정자금'을 설명하고 있다.ⓒ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는 김규옥 이사장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혼란을 방지하고자 지난 11일 부산 본점 인근 전통시장에서 상인과 영세중소기업인을 만나 제도의 취지를 설명하고 '일자리 안정자금'에 대한 홍보를 펼쳤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캠페인에는 기보 이사장과 본점 직원들이 함께 했으며 제도의 내용을 잘 모르고 있는 경우가 많아 준비해간 리플렛을 배포하고 이용방법을 직접 설명했다고 기보는 전했다.

기보는 전년도에 약 7만4000여 중소벤처기업에 기술금융을 지원하고, 굿잡(Good Job)보증상품을 출시하는 등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역량을 집중해 왔다. 특히 올해 최저임금 인상은 기보 이용고객인 중소벤처기업에도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하고 본점과 영업점의 전직원이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일자리 안정자금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기업인의 경영부담을 덜어주고자 월급 190만원 미만 노동자에게 최대 월 13만원을 지원하는 제도다. 기보는 감독기관인 중소벤처기업부와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거래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적극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기보 관계자는 "기보는 최저임금 인상은 정부의 소득주도형 성장의 기본이 되는 정책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공공기관으로서 제도가 초기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