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7일 16:5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경매 거래량 급감…강남 3구 주거시설 '고공행진'

작년 12월 전국 낙찰건수 3108건 역대 '최저치'…낙찰률 36.4% 대폭↓
강남 3구 주거시설 낙찰가율 100% 이상 기록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8-01-12 16:16

▲ 법원 경매 모습
서울 강남권 낙찰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2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부동산 규제의 핵심인 강남 3구(강남·송파·서초구) 주거시설의 경우 작년 12월 낙찰된 19건 중 16건의 낙찰가율이 100% 이상을 기록했다. 평균 낙찰가율도 105.9%를 기록하는 등 여전히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반면 전국 법원 낙찰건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매수심리가 얼어붙고 있다. 계절적인 요인과 더불어 토지 및 연립·다세대 등 환매가 쉽지 않은 부동산들부터 거래량이 줄고 낙찰가율이 하락 중이다.

작년 12월 전국 법원경매 진행건수는 8537건, 낙찰건수는 3108건을 각각 기록했다. 진행건수는 지난 8월과 6월에 이어 역대 3번째 낮은 수치다. 낙찰건수는 경매 통계가 작성된 2001년 1월 이후 최저치 기록이다. 경매에서 40% 이상의 비율을 차지하는 토지 낙찰건수는 1279건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전체 낙찰건수가 크게 줄었다.

낙찰률도 나빠지고 있다. 전국 경매 낙찰률(진행건수 대비 낙찰건수)은 36.4%로 전월대비 2.5%포인트 하락했다. 8.2부동산 대책 이전인 7월 낙찰률 42.9%대비 6개월 사이 6.5%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주거시설 낙찰률은 40.1%로 7월(47.3%) 대비 7.2%포인트 하락했다. 토지 낙찰률도 37.0%를 기록하며 2016년 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전반적으로 매수 심리가 줄었다. 매수심리 하락은 응찰자 감소에서도 나타났다. 전국 평균 응찰자는 3.5명으로 7월 4.2명을 기록한 이후 5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전국 평균 낙찰가율은 67.0%로 전월대비 8.4%포인트 감소했다. 본격적인 가격하락의 조짐으로 판단 할 수 있으나 경북 상주 웅진폴리실리콘공장이 감정가 1865억의 17%인 313억원에 저가 낙찰되면서 낙찰가율에 영향을 미쳤다. 감정가 1865억은 낙찰물건 감정가 총액 1조2991억원의 대략 14.3%에 해당하는 수치다. 웅진폴리실리콘공장을 제외한 낙찰가율은 전월과 비슷한 75.1% 수준이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수도권 연립·다세대, 지방 토지 등을 중심으로 낙찰가율 및 거래량이 크게 줄고 있다"며 "당분간 서울과 그 외 지역으로 경매시장에서도 양극화가 심해질 것으로 예상돼 서울 내에서도 핵심 지역과 외각 지역의 격차가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 2017년 전국 월별 낙찰가율 및 낙찰건수(대상: 주거시설.업무상업시설.토지.공업시설)ⓒ지지옥션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