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15:4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네이버, 뉴스기사배열 공론화 포럼 발족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방향성 숙의와 의견 제시 활동 기대
이용자 대표 2인 포함 10명 위원 구성…향후 13명까지 위촉 예정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8-01-12 16:54

▲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 위원 (왼쪽부터 조승현, 정우현, 송경재, 한석구, 김성철, 김경희, 신민정, 윤철한, 심우민, 김기현) ⓒ네이버

네이버가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을 12일 발족했다.

공론화 포럼은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정당, 사용자 등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10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향후 3~4개월 동안 정기 회의와 공개 토론회 진행 등을 통해 서비스 품질과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자동 기사 배열 방안에 대한 공론화 과정을 진행하게 된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측의 위원 추천이 완료되는 대로 총 13인이 위촉될 예정이다.

이 중 이용자 대표위원은 20대~40대 대학원생, 주부 등의 일반인으로 구성됐다. 이용자 대표위원은 뉴스서비스와 기사배열에 대한 이해도를 묻는 설문을 1주 간 진행하고 답변에 대한 뉴스편집자문위원회 학계 위원들의 심사를 통해 결정됐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전무는 "대표성과 전문성을 갖춘 각계 외부 전문가들을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에 모실 수 있게됐다"며 "포럼에서 전문가분들의 심층적이고 다각적인 논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과정을 지원하고 수렴된 의견을 적극 서비스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말 뉴스의 기사배열을 둘러싼 이슈와 우려에 대해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보다 근본적이고 건강한 해법을 찾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이번 포럼은 그 일환으로 지난달부터 대표이사 직속 '운영혁신프로젝트'를 신설해 뉴스배열혁신TF, 뉴스알고리즘혁신TF, 실시간급상승검색어혁신TF를 구성했다.

운영혁신프로젝트는 올 상반기 적용 완료를 목표로 AI추천 알고리즘과 외부 언론사 편집 가치를 기반으로 한 100% 자동화 서비스를 연구하고 있다. 또한 지난 9일에는 스포츠 서비스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스포츠이용자위원회'를 출범시켰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