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1일 15: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달라지는 인천공항 면세점 지형도…2터미널 '시선집중'

개장한 2터미널 롯데·신라·신세계 대규모 매장 오픈
1터미널 '뒤숭숭'…이용객 감소 감안 임대료 조정중

최은화 기자 (acacia@ebn.co.kr)

등록 : 2018-01-13 10:06

▲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오는 18일 개장하는 가운데 출국장 면세점에서 관계자들이 개점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의 면세점 지형도가 달라질 전망이다. 새롭게 개장한 제2여객터미널에 대규모 매장이 들어서면서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13일 면세점 업계에 따르면 새로 개장한 2터미널에 롯데, 신라, 신세계가 일제히 대규모 매장을 오픈했다.

롯데면세점은 130여개 브랜드 주류·담배 제품, 신라면세점은 화장품·향수, 그리고 신세계면세점은 패션·시계·주얼리·선글라스 등 170여개 브랜드를 선보인다.

각 면세점은 개장 기념으로 다양한 할인 이벤트 등으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릴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공항 면세점 매출은 21억 달러를 기록했다. 2년 연속으로 공항 면세점 매출 세계 1위를 기록한 셈이다.

하지만 제1여객터미널 분위기는 다소 상반됐다. 상대적으로 이용객이 감소하는 1터미널은 롯데면세점의 철수 가능성이 있는 데다 임대료 인하 협상이 타결되지 않고 있어 뒤숭숭한 모습이다.

게다가 대한항공, KLM, 에어프랑스, 델타항공 등 '스카이팀' 소속 항공사 4곳이 2터미널로 이동하면서 분위기는 더욱 침체됐다.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여파로 아직까지 중국인 단체관광객 수가 온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태여서 문제는 더 심각하다.

현재 1터미널에도 롯데, 신라, 신세계면세점이 영업을 하고 있다.

현재 1터미널 이용객 감소를 감안해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터미널 면세점 사업자들과 임대료 조정 협상을 진행 중이다.

한편 제2터미널은 오는 18일 개장한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