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5일 17: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정부 외식물가 특별관리…치킨업계 "가격 인상 당분간 어려워"

인건비 부담 등 치킨업계 가격 인상 내부적 검토
정부 편법적 가격 인상 방지 위해 물가관리 강화
물가 특별 관리 압박에 당분간 가격 인상은 불가

최은화 기자 (acacia@ebn.co.kr)

등록 : 2018-01-13 10:34

▲ 13일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에 따르면 교촌, BBQ, bhc 등은 그간 수년째 치킨값을 동결했다. 올해부터는 인건비 부담까지 높아지면서 가격 인상을 내부적으로 검토했지만 정부 압박에 당분간 인상 계획을 접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외식물가를 특별관리하겠다고 압박을 가하고 나선 가운데 당분간 치킨 가격 인상이 어려울 전망이다.

13일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에 따르면 교촌, BBQ, bhc 등은 그간 수년째 치킨값을 동결했다. 올해부터는 인건비 부담까지 높아지면서 가격 인상을 내부적으로 검토했지만 정부 압박에 당분간 인상 계획을 접기로 했다.

정부는 지난 11일 고형권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제1차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제14차 최저임금 태스크포스(TF)를 열었다.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를 대상으로 소비자단체 특별물가조사 또한 진행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정부 측은 편법적 가격 인상 사례를 방지해 인플레 심리가 확산되지 않도록 범정부 차원에서 물가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물가관리 담당 부처인 기획재정부와 농림축산식품부, 공정거래위원회 등을 중심으로 외식업계에 전방위적 압박이 가해지고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지난해 5월 정부는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인 BBQ가 8년 만에 주요 메뉴 가격을 올리자 공정위 직권으로 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공정위 조사가 가격 인상에 대한 정부 대응이라는 게 업계의 대체적 시각이다.

KFC의 가격 인상 이후 최대 성수기인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치킨업계가 가격 인상을 적극 검토하는 분위기였지만 정부의 압박에 당분간 가격인상이 어려울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