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3일 17:3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필리핀 등 동남아국가들, 가상화폐 규제안 속속 도입

인도네시아 비롯 말레이시아·필리핀·베트남등 가상화폐 규제 강화
가상화폐, 당국·가격 결정 기준 자산 없어…"위험하고 투기에 취약"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등록 : 2018-01-14 14:54

▲ ⓒ픽사베이
전 세계적으로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가 과열되는 가운데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14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지난 1일을 기해 지급 결제 수단으로써의 가상화폐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

인도네시아 중앙은행(BI)의 아구스만 대변인은 지난 12일 밤 낸 성명을 통해 "가상화폐는 책임 있는 당국이나 가격 결정의 기준이 될 자산이 존재하지 않는 탓에 위험하고 투기에 취약하다"고 비판했다.

아구스만 대변인은 이와 함께 돈세탁과 테러 자금 운반 등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도 크다고 언급하며 버블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큰 가상화폐 거래소로 알려진 비트코인웰렛기업 루노(Luno) 법인에선 계좌동결 직전까지 하루 4000만 링깃(약 107억 원) 상당의 거래가 이뤄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중앙은행(BSP)은 지난달 29일 가상화폐는 법정 화폐로 인정되지 않는다면서 관련 거래에 주의할 것을 경고했다.

베트남은 이달 말까지 가상화폐를 규제하기 위한 법적 체계를 마련할 전망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