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17: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대우, 지난해 실적 '사상 최대'…가스전·철강 '쌍끌이'

4Q 매출액 5조7367억원, 영업이익 961억원
누계실적 매출 22조5717억원, 영업익 4013억원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01-24 16:24

▲ 포스코대우의 미얀마가스전.ⓒ포스코대우

포스코대우가 미얀마 가스전 판매량 호조와 포스코P&S 합병 효과에 힘입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포스코대우는 지난해 4분기 잠적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액 5조7367억원, 영업이익 961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6.38%, 영입이익은 33.76% 증가했다.

지난해 누계실적으로는 매출액 22조5717억원, 영업이익 4013억원을 달성했다. 2016년 대비 매출액은 36.86%, 영업이익은 26.14% 증가했다.

포스코대우는 지난해 4분기 미얀마 가스전의 판매량이 지난해 3분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인도와 호주 등 해외 법인의 실적 상승이 4분기 실적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연간 실적으로는 포스코P&S 합병 효과 및 포스코 해외 생산기지 협업 확대, 철강 및 비철, 석유화학 제품 판매 호조로 인해 실적이 대폭 상승했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 개선에 따라 무역 전 부분의 실적이 고르게 향상됐다"며 "2017년 실적은 이전 최대 실적이었던 '2014년 실적(매출액 20조4078억원, 영업이익 3761억원)을 넘어선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