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2일 09:3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삼호, 일본 선사로부터 LNG선 수주

일본 NYK와 17만㎥급 LNG선 1척 건조계약
인도 후 EDF에 용선…20년간 LNG운송 투입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01-30 06:00

▲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전경.ⓒ현대삼호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이 일본 선사인 NYK(NYK Line)로부터 1척의 LNG선을 수주했다.

30일 트레이드윈즈를 비롯한 외신에 따르면 현대삼호중공업은 일본 NYK와 17만4000㎥급 LNG선 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이 선박은 오는 2020년 인도될 예정이며 선박가격을 비롯한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현지 업계에서는 NYK의 이번 발주가 프랑스 국영전력청(EDF, Electricite de France)과 용선계약을 체결한데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EDF는 NYK가 발주한 LNG선을 오는 2020년부터 장기용선 방식으로 빌려 최대 20년간 운용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현대삼호중공업은 LNG선의 화물창을 프랑스 GTT의 '마크 III(Mark III)' 타입으로 건조할 예정이다. 또한 천연가스를 주원료로 사용하는 이들 LNG선은 가스분사식 이중연료추진엔진(X-DF)을 탑재해 연료효율을 극대화할 것으로 현지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X-DF엔진은 LNG선의 기존의 엔진에 비해 시스템이 단순해 운항관리가 쉽고, 투자비를 최소화 하면서도 높은 효율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올해 들어 지금까지 국내 2개 선사로부터 VLCC(초대형원유운반선) 2척과 VLOC(초대형광탄운반선) 2척, 그리스 선사로부터 중대형 유조선 2척을 포함해 최대 7척의 선박을 수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