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16:5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시아나항공, 차세대 항공기 A350-1000 국내 첫 선

30일 에어버스 관계자들 태운 A350-1000 1대 김포공항 도착
"기내 와이파이 및 로밍서비스 등 기존과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8-01-30 16:16

▲ 30일 김포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이 A350-1000 항공기를 소개하고 있다.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의 차세대 주력 기종인 A350-1000이 국내에 첫선을 보였다.

아시아나항공은 30일 에어버스(Airbus) 관계자들을 태운 A350-1000 1대가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아·태지역 데모투어의 일환으로 한국을 찾은 A350-1000은 미디어를 위한 언론 브리핑 행사를 통해 내부 모습이 공개됐다.

공개행사 이후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및 업계 관계자 80여명을 태우고 시범 비행이 진행됐다.

A350은 전 세계 항공사들이 운용중인 항공기 중 최신예 기종으로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객실 공간 △뛰어난 연료 효율성 △소음과 탄소배출이 적은 친환경성 △기내 습도 및 조명 개선으로 쾌적한 기내 환경 제공 등의 장점을 보유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7년 4월 A350-900 1호기를 도입한데 이어 2025년까지 총 30대의 A350 기종을 도입할 계획이다. A350-1000 항공기는 2020년부터 순차적으로 총 10대가 도입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현존하는 최신예 항공기인 A350은 장거리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이 차세대 주력기종으로 삼은 모델"이라며 "기내 와이파이와 로밍서비스 등 기존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