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2월 26일 11: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화학, 2017년 영업이익 3조 육박…창사 이래 최대 실적

매출 25조6980억원·영업이익 2조9285억원
전지·정보전자소재 흑자…올해 투자 3.8조원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8-01-31 15:38

LG화학이 창사 이래 사상 최대 경영실적을 달성했다.

LG화학은 31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기업설명회를 열고 ▲매출 25조6980억원 ▲영업이익 2조9285억원의 2017년도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24.4%, 영업이익은 47% 증가한 수치다.

LG화학 CFO 정호영 사장은 "기초소재부문의 고른 수익 호조 및 전지·정보전자소재 부문의 흑자 전환 등에 힘입어 전사 매출과 영업이익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의 2017년 4분기 실적은 ▲매출 6조4322억원 ▲영업이익 6150억원 ▲순이익 3381억원을 거뒀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6.7%, 영업이익은 33.2%, 순이익은 25.2% 증가한 수치다. 4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다.

LG화학 관계자는 4분기 실적에 대해 "기초소재사업의 고성과 지속 및 전지부문의 전기차 판매 호조와 ESS전지 매출 확대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3.2% 증가했다"고 전했다.

◇2018년 매출 26조9000억원, 시설투자 3조8000억원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전년 대비 4.7% 증가한 26조9000억원으로 설정했다.

시설투자(CAPEX)는 기존사업 경쟁력 강화와 신사업 육성 등에 전년 대비 52% 증가한 3조8000억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주요 투자 내역은 ▲기초소재부문의 고부가사업 및 관련 원료 확보를 위한 투자 확대 ▲자동차전지 분야 대형 프로젝트 양산 대응 및 핵심 역량 확보를 위한 기반 투자 확대 ▲소형 및 ESS 전지 중심의 투자 확대 등이다.

사업부문별 사업전략 중 기초소재부문은 ▲고부가 제품 비중을 확대하고 ▲경쟁력 있는 기초유분 확보를 위한 투자로 시장 지위를 강화할 방침이다.

전지부문은 ▲소형전지는 신시장 사업 비중을 확대하고 ▲자동차전지 수주 프로젝트 양산 대응 및 수익성 중심의 수주 활동을 지속 전개 ▲ESS 전지도 투자와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은 ▲기존사업은 고부가제품 비중 확대와 지속적인 생산성 및 원가 혁신을 통한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에 집중 ▲OLED, 에너지, 자동차 등 유망 성장 분야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생명과학부문은 ▲주력 제품의 판매 확대에 집중하고 ▲신약개발을 위한 투자 확대 및 적극적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할 계획이다.

자회사 팜한농은 기존사업의 안정적인 수익 창출과 함께 해외 사업 기반 구축에 주력할 방침이다.

LG화학 CFO 정호영 사장은 2018년 사업 전망에 대해 "기초소재부문의 고부가 사업 기반 양호한 수익 창출 및 전지부문의 매출 확대 등으로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