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3일 17:3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롯데 올해 첫 사장단 회의…신동빈 "질적성장 충실히 이행해달라"

지난해 10월 롯데지주 설립 후 첫 계열사 사장단회의 주재
명확한 비전과 소통, 디지털 혁신, 지속적 수익창출 강조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8-01-31 15:57

▲ [사진=롯데지주]
롯데그룹은 31일 서울 마곡에 위치한 롯데 중앙연구소에서 올해 첫 그룹 사장단회의를 개최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한 국내외 사장단, BU장 및 롯데지주 임원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롯데는 지난해 선포한 뉴비전에 맞춰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한 가치 창출 방안을 함께 모색한다는 의미에서 기존에 사장단회의로 불리던 행사의 명칭을 '밸류 크리에이션 미팅(VCM)'으로 변경했다.

기존의 사장단회의가 주로 현안 및 사업전략을 일방적으로 설명하던 자리였다면, VCM은 롯데의 가치 창출 및 중장기적 성장 방향에 대해 상호 소통하며 심도 있게 논의하는 자리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 날 신동빈 회장은 "2018년은 뉴비전(New Vision) 실행의 원년"이라며 "비전에 담긴 질적 성장의 가치를 충실히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질적 성장은 단순한 이익 짜내기(Profit Squeezing)가 아니라 사회적 가치까지 고려한 수익성을 확보해 지속성장을 이루는 것"이라며 "중장기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적절한 규모의 투자도 동반돼야 함을 명심해 달라"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또 "뉴비전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기업가치 제고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글로벌 경쟁기업에 뒤떨어지지 않도록 롯데의 기업가치를 더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서는 명확한 비전을 통해 내부 임직원에게 동기 부여를 하고, 외부 이해관계자와는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대표이사들에게 명확한 비전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당부도 전했다.

신 회장은 비전을 구체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핵심역량 강화 △글로벌 사업 확대 △브랜드 가치 제고를 꼽았다.

그는 "핵심역량을 강화하고 회사의 자원을 집중해달라"며 "사업환경의 변화에 따라 유연하고 신속하게 핵심사업을 강화하고, 비핵심사업을 축소하는 결단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또 "글로벌 사업 확대는 지속적인 성장과 수익성 제고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대표이사들이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글로벌 사업을 진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올해 그룹의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해 여성, 아동, 글로벌 등의 주제로 브랜드 빌드업이 이뤄질 것"이라며 "각 사별로도 메가 브랜드를 육성해 롯데 브랜드의 가치를 높여달라"고 주문했다.

신 회장은 디지털(Digital Transformation)도 강조했다.

신 회장은 "기술 환경과 고객 요구가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혁신이 필수적"이라며 "AI, 로봇, IoT와 같은 디지털 기술을 롯데의 전 비즈니스에 적용해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제품과 서비스를 혁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서비스를 디지털화 하는 것으로는 고객들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 없다"며 "비즈니스 전 과정에 적용돼 생산성 향상, 물류와 배송 시스템 개선, 서비스 혁신 등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1998년 IMF, 2008년 금융위기가 있었던 만큼 올해는 특히 위기 의식을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며 "리스크에 대비하는 기업만이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올해도 외부 환경 변화에 따른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모든 리스크에도 지속적인 수익창출이 가능하도록 기업체질을 개선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내부 개선 활동을 통해 기업가치를 키워내는데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신 회장은 최근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를 예를 들며 "스포츠와 비즈니스의 공통점을 불확실성"이라며 "안 되는 이유에 대한 변명보다는 도전정신이 정현 선수를 세계 최고의 반열에 오르게 한 것처럼 뉴 롯데의 첫해인 만큼 여러분 모두 명확한 비전을 가지고 적극 도전하는 자세로 임해달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