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6일 11:1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대우, 봅슬레이 스켈레톤 선수단에 손편지 응원

어린이 봉사단·임직원 200여명 선전 기원
포스코, 장애인아이스하키팀에 경량썰매 제작·기부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02-05 09:56

▲ 포스코대우 임직원들이 2011년부터 지속적으로 후원해온 봅슬레이 스켈레톤 선수단의 선전을 위해 작성한 손편지 모습.ⓒ포스코대우

2011년부터 7년 동안 봅슬레이 스켈레톤 선수단을 지속적으로 후원해 온 포스코대우가 오는 9일 평창올림픽 개막을 4일 앞두고 선수단의 선전을 바라는 임직원들의 응원 손편지를 전달했다.

포스코대우는 지난 3주간에 걸쳐 봅슬레이 스켈레톤 선수단의 성공적인 경기를 바라며 응원 손편지 작성 이벤트를 실시했다고 5일 밝혔다. 임직원 200여 명이 동참한 이번 이번트에는 지난 2012년부터 3회에 걸쳐 평창 훈련장을 직접 찾아 응원해 온 회사 임직원 자녀 봉사단 어린이들도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봉사단 김민지 어린이는 "아무나 할 수 없는 특별한 종목에 우리 선수들이 도전한다는 것만으로도 자랑스럽고 존경할만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끝까지 응원할게요"라는 메세지를 전했다.

포스코대우는 봅슬레이 스켈레톤 종목이 대중의 관심을 끌기 이전부터 선수단을 후원해 왔다. 경기력 향상을 위해 썰매 구입을 지원했다.

봅슬레이 스켈레톤 연맹 관계자는 "포스코대우 덕분에 선수단 해외 전지 훈련 일수도 2배 이상 증가했고 국제대회 출전 횟수도 증가해 이번 올림픽 메달권 진입에 가까워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포스코대우는 승합차, 전지훈련 용품 등을 지원하며 선수단이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또 지난해 3월에는 평창 테스트월드컵에 직원들과 함께 봅슬레이 경기 응원 관람을 진행하는 등 지속적인 스킨십을 이어오고 있다.

포스코그룹도 평창올림픽 철강부문 공식 파트너사로서 활약하고 있다.

장애인 아이스하키 대표팀을 후원하며 경량썰매를 제작·기부했으며 국제방송센터, 미디어레지던스 등 올림픽 주요 시설물에도 월드프리미엄 제품을 적용하며 올림픽 인프라 수준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도 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