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2월 23일 16:5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수출 1위 품목, 한국 13위(71개)…중국 1위(1693개)·인도 7위(156개)

2016년 1위 품목 수 전년比 인도 30개↑· 중국 49개↓
한국 1위 품목 71개 중 과반 화학(25개)·철강(15개)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8-02-06 11:00

글로벌 1위 수출품목(세계시장 점유율 기준) 수에서 부동의 1위로 증가세를 지속하던 중국이 2016년 전년대비 49개 감소한 반면 인도는 30개 증가하며 희비가 엇갈렸다. 우리나라는 3개 증가한 71개를 기록하며 선전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6일 발표한 '세계 수출시장 1위 품목으로 본 수출경쟁력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인도는 수출시장 점유율 1위 품목이 전년 대비 30개 증가하며 약진했다.

▲ 주요 국가별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1위 품목 수 추이 [자료=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중국은 1위 품목 수가 1693개로 전년보다 49개 줄었다. 중국이 시장점유율 1위 품목 수에서 2005년에 1위로 올라선 이후 감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도가 섬유와 철강을 중심으로 글로벌 무역에서 강자로 부상한 반면 중국은 내수시장 위주 성장과 각국의 보호무역 영향을 받아 주춤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체 순위에서 중국의 뒤를 이어 독일과 미국이 2016년 2위~3위로 각각 675개, 572개를 기록하며 선두권을 유지했다.

우리나라의 1위 품목 수는 71개로 2015년에 비해 3개 증가했다. 이는 2010년 이후 최고치이며 세계 순위도 전년보다 한 계단 상승한 13위를 차지하였다.

우리나라 1위 품목 중 과반은 화학제품(25개)과 철강(15개)으로 집계됐다. 지난 5년간 점유율 1위를 유지해온 품목 역시 화학제품과 철강이 대부분이었다.

또한 2016년 군함·프로펜 등 17개의 새로운 품목이 수출시장 1위로 진입했지만, 선박추진용 엔진과 건조기 부분품 등 2015년 1위를 차지했던 품목 중 14개는 2016년에 1위 자리를 내줬다.
▲ 우리나라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1~10위권 품목수 추이

우리나라가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품목에서 경쟁국들의 추격이 거세지고 있어 향후 1위 품목 수 증가를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다.

2016년 한국의 1위 품목 71개 중 47개 품목에서 중국(16개), 미국(13개), 일본(12개), 독일(6개) 등이 점유율 2위를 기록했다. 이 중 16개 품목은 한국과의 점유율 격차가 5%p 미만이다.

주요 수출 시장인 중국과 일본 시장에서 우리의 수출 1위 품목은 전년대비 35개 증가(중국 16개·일본 19개)했다. 반면 미국과 독일에서 9개 감소(미국 8개·독일 1개)하며 주요 수출시장에서 상반된 결과를 보였다.

국제무역연구원 유서경 연구원은 "글로벌 수출시장에서 1위 품목은 진정한 의미의 대외경쟁력 확보를 상징한다"면서 "보호무역주의, 원화강세, 후발 개도국의 추격 등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수출품의 고부가가치화와 차별화를 통해 1위 품목수를 늘리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