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15:4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상선, 글로벌 선사와 '아시아~남미서안' 협력

MSC, 하팍로이드, ONE과 컨소시엄 구성
총 3개 노선 서비스 4월부터 운영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2-09 09:12

▲ ⓒ현대상선
현대상선은 글로벌 선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아시아~남미서안 서비스'를 새롭게 재편했다고 9일 밝혔다.

새롭게 재편된 서비스는 현대상선을 비롯해 스위스 MSC, 독일 하팍로이드(Hapag­Lloyd), 일본 컨테이너 3사 통합법인 ONE(Ocean Network Express) 등 4개의 글로벌 선사가 함께 운영한다.

4개 선사들은 세부 운항 스케줄과 투입 선대 등을 다음달 확정지은 후 총 3개의 노선으로 오는 4월 초부터 서비스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현대상선과 MSC, CMA-CGM, 함부르크수드, 하팍로이드, APL, CSCL 등 7개 선사가 3개의 서비스를 운영했다.

아시아~남미서안 서비스는 한국-중국-일본-대만을 거쳐 멕시코-페루-칠레-콜롬비아 등 중·남미서안 주요 국가를 연결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글로벌 선사와 함께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기반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극동-중·남미서안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수익력 극대화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