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2월 17일 17:1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건설 "7000억원 추가부실 의혹 사실무근"

현재 모로코 공사 도급잔액 감안하면 추가부실 근거 없어
손실처리 과정 의혹도 사실무근, "악의적 보도 강력 대응할 것"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8-02-12 16:46

대우건설이 지난 2017년 4분기 3000여억원의 손실을 반영한 모로코 발전소 현장에 대한 7000여억원의 추가부실 의혹에 대해 적극 부인하고 나섰다.

대우건설 측은 12일 해명자료를 통해 "모로코 사피 화력발전소 총공사비 1조9819억원 가운데 90%인 1조7466억원은 수금 완료됐다"라며 "지난해 4분기 기준 미수금 328억원 중 247억원은 지난 1월 수금했다"라고 밝혔다.

대우건설 측은 "현재 도급 잔액 총 2025억원 정도가 남아 있으나 수금하는 데는 문제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일부 언론에서는 해당 발전소의 터빈을 재설치해야 하기 때문에 현장당국으로부터 인도가 거절될 경우 7000여억원의 추가부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대우건설은 "당 현장에서 문제가 된 것은 열교환기로 이는 발전소의 핵심인 터빈과는 전혀 다른 자재"라고 설명했다.

추가부실액에 대해서도 "현장 계약상 지체상금의 최대 규모는 총 4000억원 규모로 당 현장에서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은 최대 1100억원 수준"이라며 "현재 도급잔액 규모를 감안하면 7000억원 주장은 근거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대우건설은 모로코 현장의 손실을 숨기거나 의도적으로 선반영했다는 의혹들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대우건설 측은 "현장의 열교환기 문제가 발생한 것은 올해 1월이지만 지난해 시운전기간 중 연속선상에서 확인된 사건으로 회계상 '보고기간 후 수정을 요하는 사건'에 해당하기 때문에 보수적 회계처리 원칙에 따라 반영한 것뿐"이라고 했다.

이어 "당사에서는 1월 인지시점부터 현장 조사를 진행했으며 지난 2일까지 4분기 실적 반영 규모를 확정해 회계 처리를 한 것"이라며 "오히려 불투명했던 수주산업 분야의 회계 관행을 깬 것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우건설은 관련시설의 인도 거부나 지연 등 부풀리기식 의혹 제기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는 방침이다.

대우건설 측은 "현재 발주처에서는 최대한 빠른 현장 정상화와 준공을 희망하고 있는데 관련보도에 의해 방해가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표하는 상황"이라며 "떨어질 대외신뢰도와 발주처와의 협상력 저하 등을 감안해 악의적인 기사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