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2월 17일 17:1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전자, 신제품 'V30'에 인공지능 카메라·음성 넣는다

카메라 편의성 높이는 '비전 AI', 음성인식 기능 중심 AI 강화
신제품 뿐만 아니라 기존 출시 제품에도 AI 기능 적용 계획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8-02-13 10:15

▲ 비전AI의 최적 촬영 모드 추천 기능. ⓒLG전자

LG전자가 올해 '공감형 AI'를 탑재한 업그레이드형 'V30'를 내놓는다.

13일 LG전자에 따르면 오는 26일부터 내달 1일까지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8'에서 2018년형 V30를 공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V30 신제품에 지난 1년여 간 스마트폰 사용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을 분석한 것을 토대로 누구나 편리하게 쓰고 싶어하는 기능들을 중심으로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했다.

특히 카메라 편의성을 높이는 '비전 AI'와 음성인식 기능의 범위를 넓힌 '음성 AI'가 강화됐다.

LG전자는 MWC 2018에서 해당 기술을 공개한 뒤 기존 LG 스마트폰 제품에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 비전AI의 정보검색 기능. ⓒLG전자
◆피사체 정보 검색, 쇼핑까지…똑똑하게 업그레이드된 카메라 '비전 AI'

LG전자는 듀얼 카메라, 저왜곡 광각, 글래스 소재의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 등 카메라 기술력에 AI를 더한 '비전 AI' 기능을 V30에 탑재한다.

비전 AI에는 LG전자가 이미지 분석 전문 업체와 함께 개발한 사진 분석 알고리즘이 적용됐다. 이 알고리즘은 카메라를 비추는 즉시 대상의 특징을 파악해 촬영 모드를 추천해준다.

또한 카메라로 촬영하면 피사체의 정보 검색, QR 코드 분석, 관련 제품 쇼핑까지 가능한 사물 인식 기능도 적용된다. 사용자가 마음에 드는 손목시계를 촬영하면 해당 제품은 물론 비슷한 제품들까지 검색 결과를 볼 수 있다.

해당 제품을 어디서 가장 싸게 구입할 수 있는지, 구매할 수 있는 비슷한 제품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도 확인이 가능하다.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해주는 기능도 들어갔다.

사용자가 사진을 찍기 위해 파스타를 비추면 더욱 맛깔스럽게 보일 수 있도록 채도를 높이고 따뜻한 색감을 적용한 모드를 자동으로 추천해준다. 사진을 찍을 때마다 최적의 카메라 환경을 설정하는 번거로움이 없다.

◆음성명령어 23개→32개로 늘려…'음성 AI' 강화

LG전자는 손대지 않고도 말로 앱을 실행시켜 주거나 설정까지 편리하게 바꿔주는 '음성 AI' 기능도 강화했다.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LG만의 편의 기능을 음성으로 명령하면 실행해주는 음성 명령어를 23개에서 32개로 늘렸다.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설정할 수 있는 LG전자의 카메라 기능을 음성으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카메라 앱을 실행하고 사물 인식 기능을 선택한 후 쇼핑 검색을 진행하는 여러 단계의 동작 대신 "오케이 구글, 쇼핑 검색으로 촬영해줘"라고 말하기만 하면 된다.

기존 광각 카메라, 시네 비디오 등 LG V30에서 실행됐던 기능들은 물론 최적의 촬영모드 추천, 사물 인식, 저조도 촬영 등 새롭게 탑재되거나 업그레이드된 기능들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

LG전자는 신제품 뿐만 아니라 기존 제품해도 AI 기능을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제품의 하드웨어 성능, 기존 소프트웨어와의 안정성 등을 고려해 고객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AI 정책을 적용할 예정이다.

하정욱 LG전자 단말사업부장(전무)은 "AI 기술로 한 층 똑똑하게 진화된 편의 기능을 더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편의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