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2월 23일 16:5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GM에 힘 싣는 트럼프…한국지엠 철수 정부 압박 가중되나

트럼프 “군산공장 폐쇄하고 디트로이트로 옮긴다”
GM-한국정부 지원안 놓고 줄다리기 미묘한 시기 GM 힘 싣는 트럼프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8-02-14 09:34

▲ 도널드 트럼프ⓒ데일리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M의 한국 철수에 가세하는 분위기다. 한미FTA 협상을 진행 중인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FTA 협상 및 한국 철수를 놓고 GM의 한국 정부 압박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의원들과 무역관련 회의를 연 자리에서 “GM이 한국 군산공장을 폐쇄하고 공장을 미국 디트로이트로 옮기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지엠이 1차 구조조정을 발표했는데 오는 5월까지 군산공장 폐쇄안이 담겨있다”라며 “GM이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이라고 언급했다.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기 전에는 이런 소식을 들어본 적이 없을 것”이라며 “공장이 한국에서 디트로이트로 돌아오고 있다”라며 자신의 업적을 자랑했다.

GM이 한국 철수를 놓고 정부와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미묘한 분위기에 나온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향후 한국지엠의 운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GM은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을 통해 한국 정부의 지원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 2월말까지 구체적인 지원안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한국을 철수할 것이라고 엄포를 놓고 있다.

GM은 약 3조원 규모의 한국지엠 유상증자에 산업은행이 참여하라는 요구다. 17.02%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산은의 투자액은 약 5100억원정도에 달한다. 또한 정부에는 다른 나라보다 혜택 경쟁력있는 세제혜택 등의 인센티브 제공도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정부의 지원이 전제돼야 20만대 생산규모의 신차 배정을 통해 한국지엠의 경영정상화에 나서겠다는 것이 GM의 입장이다.

한국 정부의 지원 없이는 군산공장 폐쇄에 이어 추가적인 구조조정 아니면 철수 카드를 커내들 수 밖에 없다는 식으로 한국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GM과 한국정부의 지원안을 놓고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가세하면서 한국 정부의 입지가 더욱 좁아질 우려가 제기된다.

정부는 약 30만명의 생계가 달려있는 한국지엠을 모른척 할 수 없는 처지다. 경영정상화를 위해 GM의 요구안을 받아들였지만 혈세를 투입하고 경쟁업체의 불만을 살만한 특혜소지 등으로 고민하고 있다.

정부는 우선 산은을 통해 한국지엠의 경영상황을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실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GM이 진정성 있는 경영실패의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줘야한다는 입장이다. 지원여부가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GM과 한국정부가 한국지엠 정상화를 놓고 협의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한국 정부를 더욱 압박할 수 있는 요인이 될 수 있다”라며 “한국에서 철수해 미국으로 공장을 이전한다는 식의 트럼프의 발언은 미국 우선주의 기조인 것으로 특별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어보인다”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