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1일 11: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인피니티 Q30, 여심공략 묘한 ‘컬러’ 퍼포먼스는 기본

지난해 1000여대 판매 중 여성고객 30% 육박
구매 고객 절반이 ‘디자인’ 선택 이유 꼽아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8-02-16 07:00

▲ Q30ⓒ인피니티코리아

인피니티 'Q30'이 여심잡기에 나섰다.

지난해 4월 출시한 인피니티 Q30은 핑크를 비롯한 파스텔톤과 개성있는 원색을 적극 활용하는 등 다양한 컬러로 무장했다. 또한 안전 주행을 돕는 기능들을 탑재했다.

15일 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인피니티는 지난해 2697대를 판매했다. 올해 1월에는 181대를 팔아 전년 동월 보다 38.2% 늘었다.

Q30은 지난해 출시한 뒤 매월 100여대 안팎의 판매하며 총 1000여대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올해 1월에는 78대가 팔려나갔다. 5대가 팔리면 이중 1대 이상이 35~39세의 젊은 고객이다.

총 판매량의 절반이 넘는 57%가 남성고객이었지만 여성 또한 28%에 달했다.

우리나라 운전면허 소지자 약 3000명 가운데 여성 운전자는 약 40%인 1200만명에 달한다. 남성 운전자보다 소비력이 강하고 가족용 차량을 구입할 때 제일 강력한 소비 결정권을 쥐고 있는 것도 바로 여성이다. Q30 고객만 봐도 이러한 점이 드러난다.

Q30의 킬링 포인트는 ‘컬러’다. 인피니티 내부 조사 결과, 실제 구매 고객들은 ‘디자인(50.2%)이 가격(23.9%)과 성능(16%) 보다 더 주요한 구매 요인이라고 꼽았다.

경쟁 차량과 비교해 가성비면에서도 우수하지만 디자인에 더 큰 점수를 준 것이다.

국내에 판매되는 Q30 색상은 블랙과 화이트에 국한되지 않고 핑크색 장미 빛깔이 도는 ‘리퀴드 코퍼’, 시원하고 세련된 느낌의 ‘그라파이트 섀도우’, 따뜻한 웜톤에 잘 어울리는 ‘체스트넛 브론즈’ 등 총 9가지로 제공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Q30은 내부 구조도 여성 운전자들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요소다. 공간활용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여성 소비자들에게 Q30은 쿠페 디자인임에도 불구하고 넉넉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트렁크 용량은 430ℓ 로 아이스박스, 여행가방 등을 넉넉하게 수납할 수 있어 근교 나들이에 안성맞춤이다.
▲ Q30ⓒ인피니티코리아

6대4 폴딩이 가능한 뒷좌석을 아래로 접어 공간을 더욱 넓게 활용할 수 있는 것도 공간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는 기능이다.

디자인만 멋들어진 차가 아니다. 2000cc 싱글 터보엔진이 뿜어내는 최고출력 211hp, 최대토크 35.7kg.m의 강력한 퍼포먼스로 무장해 외유내강의 매력을 갖췄다.

드라이빙의 즐거움과 함께 최첨단 안전 기술도 대거 탑재했다. 주차 보조 기능인 ‘인텔리전트 파킹 어시스트’, 이동물체 감지 시스템이 포함된 ‘어라운드 뷰 모니터’ 그리고 앞 차와의 일정한 간격을 유지시키는 ‘인텔리전트 크루즈 컨트롤’ 등 안전하고 편안한 운전을 돕는 기능이 적용됐다.

차선을 안정적으로 유지하지 못할 때 경고해주는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과 사각 지대의 물체를 감지하는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을 통해 운전자들의 사고 위험을 미연에 방지하는 기술들이 인상적이다.

인피니티코리아는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2.0t 프리미엄(3870만원), 2.0t 익스클루시브(4370만원), 2.0t 프리미엄 시티블랙(4120만원), 2.0t 익스클루시브 시티블랙(4420만원) 등 총 4가지 트림을 운영하고 있다.

인피니티코리아 관계자는 “Q30은 디자인과 색상, 그리고 운전의 재미를 즐기는 여성들이 늘고 있는데 따른 퍼포먼스 등의 요인으로 여성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라며 “고급 브랜드임에도 경쟁 브랜드들의 차와 비교해 가성비가 높다는 점도 장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