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4일 12: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3월 지방 2만7000가구 분양…역대 최다

6월 예정된 지방 선거 앞두고 물량 '봇물'
전북 등 기타 지방 권역으로 신규 물량 집중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8-02-15 00:01

▲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EBN
다음달 지방에서 2만7000여 가구가 분양에 나선다.

15일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내달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는 임대를 제외한 2만7193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올해 월별 분양 물량으로는 최다 물량이다. 분양물량 집계를 시작한 2000년 이후 연도별 3월 물량으로는 가장 많은 물량이며 이전 최고점인 2004년 3월(1만8718가구)과 비교하면 45% 가량 많은 수치다.

지방 분양 물량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충남이 6117가구(7곳)로 가장 많다. 이어 △충북 5114가구(4곳) △부산 3884가구(3곳) △경남 2756가구(4곳) △광주 2623가구(2곳) △전북 2241가구(3곳) △대전 1782가구(1곳) △강원 1577가구(2곳) △대구 682가구(2곳) △전남 417가구(1곳) 등이다.

특히 5대 광역시를 제외한 전남·전북, 충남·충북, 강원도 등 기타 지방에 물량이 집중돼 있다. 이들 권역의 분양 물량은 5대 광역시가 8곳에서 8971가구를, 이밖에 기타 지방에서는 21곳에서 1만8222가구로 두 배 가량 차이를 보이고 있다.

업계에서는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도 내달 분양 물량이 집중된 원인을 6월 예정된 지방 선거로 꼽고 있다. 통상적인 분양 마케팅 기간은 두 달여 기간을 잡는데, 선거가 시작되면 분양 홍보가 제약되기 때문이다. 지난해보다 한 달 늦은 설 연휴로 사실상 이달도 분양에 제약을 받으면서 상반기 분양 적기는 3~5월까지 세 달여 기간 남짓이다.

아울러 오는 4월 1일부터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가 시행된다는 점은 내달 분양 물량 집중에 한 몫하고 있다. 양도세 중과는 조정대상지역 내에서 적용되며 양도세 기본세율(6~40%)에서 2주택자는 10%가, 3주택자 이상은 20%가 가산세로 붙는다. 지방은 상당수가 규제에서 자유롭지만, 법 시행 이후 전국 분양 시장의 냉각 우려를 피하기 위해 건설사들이 서두르고 있는 것이다.

지방 분양시장으로 신규 공급이 집중되면서 청약 시장도 한층 치열해 질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공급이 집중돼 포화 상태에 이른 5대 광역시를 제외한 기타 지방의 청약 경쟁률이 한층 높을 전망이다. 사실상 기타 지방 권역의 경우 정부 규제에서 자유롭고, 주택 노후도가 높은 반면 이전까지 신규 공급이 없어 새 아파트 수요가 높기 때문이다.

업계의 한 전문가는 "내달 분양 시장은 지방 선거 여파로 신규 공급이 이례적으로 집중돼 있고, 사실상 올해 분양 시장 분위기를 가늠할 수 있는 첫 신호탄으로 의미가 있다"면서도 "지방 5대 광역시의 경우 지난해까지 이어진 물량 폭탄에 정부 규제까지 더해지며 주춤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기타 지방의 경우 신규 공급이 없어 기대감이 높은 만큼 실수요자 중심으로 청약 성적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단지로는 한화건설이 내달 전북 익산시 부송동 1102번지에서 '익산 부송 꿈에그린'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지상 최고 38층, 4개 동, 전용 59~134㎡, 총 626가구 규모다.

롯데건설도 같은달 경남 창원시 마산 회원구 회원동 일원에서 회원1구역 주택 재개발을 통해 '창원 롯데캐슬 프리미어'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 지상 17~25층, 12개 동, 총 999가구로 이중 545가구(84㎡)가 일반에 분양한다.

포스코건설은 충북 청주시 서원구 잠두봉 공원 내에서 '청주 더샵 퍼스트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지상 최고 28층, 9개 동, 전용 63~133㎡, 총 1112가구다. 대우건설은 강원도 춘천시 온의동 일대에서 '춘천 센트럴타워 푸르지오'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7~지상 49층, 6개동, 전용 84~120㎡, 총 1175가구 규모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