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4일 16:5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일렉트릭, 헝가리에 통합 R&D센터 구축

신재생 필수기술인 '전력변환' 원천기술 개발
주영걸 일렉트릭 사장 "R&D 개발 중심으로 만들것"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02-19 11:47

▲ 현대일렉트릭 헝가리기술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왼쪽 두번째부터)정기선 현대로보틱스 경영지원실장, 마칭코 졸탄 헝가리 경제부 차관, 주영걸 현대일렉트릭 사장, 최규식 주 헝가리 대사, 김성락 현대일렉트릭 부사장.ⓒ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이 헝가리에 연구개발(R&D) 센터를 구축하고 신재생에너지 관련 원천기술 확보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현대일렉트릭은 최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주영걸 현대일렉트릭 사장, 정기선 현대로보틱스 경영지원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축 '헝가리기술센터(H-TEC)' 개소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2509㎡(760평) 부지에 건립된 센터는 총 5층(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다. 지상 1층에는 전력제어 시험설비, 시제품 제작실 등 최신 연구시설이 위치해 있고 2~4층에는 회전기, 고압차단기, 변압기, 전력제어 등 4개 연구팀이 자리를 잡는다.

특히 센터는 기존 부다페스트 지역의 2개 사무실로 분산·운영되던 업무공간을 통합해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업무 효율을 높였다. 제품 품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일렉트릭은 이번 R&D 센터를 중심으로 신재생에너지와 마이크로그리드 등에 필수적인 '전력변환' 원천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전력변환 기술은 모터의 속도를 제어하거나 직류와 교류를 변환해주는 기술로, 전기전자제품의 효율성을 높여줘 현재 전기전자 분야에서 각광받고 있다.

주영걸 현대일렉트릭 사장은 "이번 신축된 헝가리기술센터를 미래 성장 동력이 될 R&D의 중심으로 만들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투자를 통해 유럽 선진사들을 뛰어넘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20주년을 맞은 헝가리기술센터는 지난 1998년 설립돼 전기전자분야의 기술개발에 매진해왔으며, 현재 60여명의 연구 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