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7일 21:1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해수부, 'IMO 황산화물 규제 세미나' 개최

20∼21일 부산항서 열려
해운업계 대응현황 공유 및 이행 준비 박차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2-20 11:00

▲ ⓒ현대상선
해양수산부는 20~21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에서 '국제해사기구(IMO) 황산화물 규제 이행 준비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

IMO는 2016년 10월 해양환경보호위원회(MEPC) 제70차 회의에서 선박연료유의 황 함유량 규제(3.5%→0.5%) 이행시기를 2020년 이후로 최종 확정했다.

해수부는 세미나를 개최해 정부의 규제 대응정책을 소개하고 관련 업계, 단체들의 규제 준비현황 및 대응방안 공유 등 이행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는 정책세미나(20일) 및 기술세미나(21일)로 나눠 진행된다. 정책세미나에서는 △황산화물 규제대응 현황과 향후 계획(해수부) △국제 해운부문의 황산화물 배출규제 현황(한국선급) △선사의 황산화물 규제 대응 방안(현대해양서비스) 등 8가지 정책관련 발표가, 기술세미나에서는 △스크러버(Scrubber) 기술개요 및 실적용 사례(기자재업체) △연료유 품질관리 및 황 함유량 검증기술(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등 6가지 기술관련 발표가 계획돼 있다.

임현택 해수부 해사산업기술과장은 "이번 세미나가 IMO 황산화물 규제 이행 관련한 정부의 명확한 입장 전달과 함께 규제 이행 준비현황 파악 및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