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4일 12:2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케미칼, '희망 메이커' 고교 졸업생 초청 간담회

"앞으로도 다양한 후원 활동을 통해 지역 사회 인재 육성"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2-23 16:52

SK케미칼이 그동안 후원했던 '희망 메이커' 고교 졸업생들의 고민을 공유하고 격려했다.

SK케미칼은 23일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새로운 출발점에 선 희망 메이커 졸업생 14명을 본사로 초청해 회사 임직원들과 함께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SK케미칼 임직원들이 사회와 인생의 선배로서, 후원 학생들의 향후 진로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같이 고민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또 희망메이커 활동에 대한 추억을 함께 공유하며 향후 활동의 개선점에 대한 다양한 건의사항도 청취하였다.

이날 참석한 한 후원 학생은 "1회성 지원이 아니라 희망릴레이를 통한 진로상담과 SK대학생봉사단 SUNNY 등과 연계한 캠퍼스 희망 투어, 멘토링 등 다양한 경험을 하도록 지속적으로 도와준 데에 감사드린다"며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같은 환경에 있는 후배들을 돕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광석 SK케미칼 커뮤니케이션 실장은 "SK케미칼과 오랜 인연을 이어온 청소년들이 바르게 성장해 자랑스럽고 또 감사하다"며 "향후 자기 인생의 방향을 잘 설정했으면 좋겠다"고 격려했다.

희망 메이커는 SK케미칼이 2012년부터 7년째 이어오고 있는 대표적인 사회 공헌 활동으로, 사업장 인근 저소득 가정 청소년을 고교 졸업 때까지 후원하는 프로그램이다. SK케미칼은 현재까지 총 183명의 학생을 후원했다.

SK케미칼은 매월 구성원의 약정된 후원금을 각 팀 별 결연 대상자에게 전달하는 경제적 지원과 함께, 회사의 자체 매칭 펀드를 조성해 긴급한 의료 지원이 필요한 대상자를 돕는 긴급 의료비 지원 서비스도 운영하고 있다.

이외에도 SK케미칼 임직원이 후원하는 아동·청소년과 정서적으로 교류하는 프로그램인 '희망릴레이', 새 학기 시작에 맞춰 봄에는 교육에 중점을 둔 '캠퍼스 희망 투어', 여름에는 도시 아동들의 정서 함양을 위한 농촌 체험 캠프'시골 외할머니 댁 방문' 프로그램, 가을에는 자매 농원의 일손을 돕는 농촌봉사활동, 겨울에는 희망메이커 가족 초청 송년행사 등을 실시하고 있다.

SK케미칼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사회의 아동·청소년들을 위한 인적·물적 지원을 지속해 기업과 사회가 함께 성장과 발전을 이루게 하는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