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1월 20일 17:1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MWC 2018] 유영민 장관 "세계 최초 5G 상용화 달성할 것"

퀄컴 5G 칩 조기 상용화 협조…3분기 출시 요청
한국관 찾아 중소벤처기업 격려 행보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8-02-28 12:00

▲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8에 차려진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해 갤럭시S9을 체험하고 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영민 장관이 5G 기술 세계 최초 상용화 목표 달성을 강조하고 퀄컴 측에 칩 조기 상용화를 당부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8(MWC 2018)'에 참가해 삼성전자, 화웨이, 에릭슨, 퀄컴 등 주요 기업 전시관을 방문했다.

유 장관은 MWC 2018에서 모바일 산업 동향과 흐름을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 특히 올해 화두인 5G는 전세계의 최신 모바일 트렌드를 한발 앞서 볼 수 있는 MWC에서 여러 글로벌 기업들이 5G 구현 계획과 연계된 서비스를 전시에 접목하고 있다.

유영민 장관의 관심 또한 5G에 있었다. 유 장관은 퀄컴 부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퀄컴 칩이 당초 2018년 연말에 출시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5G 시장에 조기 상용화를 위해 2018년 3분기까지 출시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한 유영민 장관은 MWC 전시장 내에 한국관을 찾아 중소벤처기업들을 격려했다. 유 장관은 "우리 기업들이 세계적인 전시회에 참가하는 모습과 젊은 청년들이 상상력과 아이디어를 구현하여 전시하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전시 기간 중에 인도 커뮤니케이션부 장관과의 양자면담을 통해 양국 간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워킹그룹을 구성해 신기술 교류 등 협력을 더욱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MWC 장관 프로그램 연설부터 전시 참관 등 일정을 모두 마친 유영민 장관은 "5G를 기반으로 한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획기적인 변화들을 MWC에서 가늠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는 우리에게 새로운 기회이며 특히 5G는 선도가 중요하기 때문에 세계 최초 상용화 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하고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