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4일 19:3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공업, 선박용 엔진 고도화…'스마트십' 강화

현대중그룹 글로벌 엔진메이커 WinGD와 MOU
선박엔진 모니터링 및 고장진단, 원격서비스 지원 강화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03-01 13:31

▲ 현대중공업의 이중연료 힘센엔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이 글로벌 엔진메이커와 선박용 엔진 관련 기술협력을 통해 '스마트십' 솔루션을 강화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스위스 빈터투어 가스앤디젤(WinGD)과 선박 엔진 진단기능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중공업과 계열사 현대일렉트릭이 개발한 통합스마트선박솔루션 ISS(INTEGRICT-Smart ship Solution)와 WinGD가 개발한 엔진진단시스템(EDS) 및 엔진데이터수집장치(DCM)가 연계돼 선박엔진에 대한 모니터링 및 고장진단, 원격서비스 지원 서비스 등이 강화된다.

이를 통해 해외 선주들은 항해사의 숙련도, 경험 등 개인차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운항법을 표준화하고 운항에 가장 핵심적인 엔진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감시·분석·진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층 더 경제적이고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을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조선·해운업 불황 속 신시장으로 주목받는 '스마트 해운' 뿐만 아니라 국제해사기구(IMO)가 선박운항관리체계 디지털화를 위해 오는 2020년부터 도입하는 '이네비게이션(e-Navigation)' 움직임에 더욱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적극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현대중공업그룹 선박서비스 부문 계열사인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엔진 진단기술 고도화에 따른 예방정비 등 애프터서비스 관련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스마트 선박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선박의 심장'이라 불리는 엔진에 대한 데이터 고도화는 스마트십솔루션의 경쟁력을 한층 더 높여 영업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