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4일 17:3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케미칼, 파킨슨치료제 '온젠티스' 국내 독점 공급

운동동요증상 개선 역할…2016년 유럽서 처음 상용화
2020년 국내 출시 목표…올 상반기 식약처 시판 허가 신청 계획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3-05 11:15

▲ 전광현(왼쪽) SK케미칼 Phrama사업 대표와 포르투갈 최대 제약사 BIAL의 CEO 안토니오 포르텔라가 SK케미칼 판교 본사에서 파킨슨치료제 '온젠티스'의 국내 독점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SK케미칼]
SK케미칼이 운동동요증상이 있는 파킨슨 환자들을 위한 치료제를 국내에 독점 공급한다.

SK케미칼은 포르투갈 최대 제약사인 '비알(BIAL)'이 개발한 파킨슨치료제 '온젠티스(Ongentys)'를 국내에 독점 공급하기 위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온젠티스는 파킨슨 환자에게 부족한 뇌의 신경물질인 도파민을 보충하는 치료제인 '레보도파(leovodpa)'가 혈류 내에서 분해되는 것을 억제하는 약물이다.

파킨슨 환자들이 꾸준히 복용해야 하는 레보도파는 장기 투여 시 약효 지속 시간이 단축되고 다음 번 약을 복용하기 전 몸동작이 느려지는 운동동요증상이 나타난다. 파킨슨 환자의 대부분은 병의 진행이 수년 이상 지속되면 운동동요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온젠티스와 같은 병용 치료제들은 레보도파의 효과를 연장시켜 이 같은 증상을 개선하는 역할을 한다.

온젠티스는 임상 결과 기존 치료제인 '엔타카폰(entacapone)’'대비 환자가 움직이는 것이 불가능하거나 어려운 시간인 오프타임(Off-time)을 유의하게 개선했다.

약물 관련 부작용으로 임상 시험을 중단하는 환자 비율은 엔타카폰과 유사한 수준이지만 약물 부작용인 오심, 착색뇨 등의 수치는 낮게 나타났다.

온젠티스는 지난 2016년 유럽에서 처음 상용화된 후 1년이 되지 않아 독일과 스페인 등에서 동일 기전 시장 점유율 10%를 넘어서는 등 빠르게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비알은 유럽, 한국 등 전세계 30개국에서 3상 임상 시험을 진행했고 SK케미칼은 2020년 국내 출시를 목표로 올 상반기 내 온젠티스의 식품의약품안전처 시판 허가 신청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전광현 SK케미칼 Pharma 사업 대표는 "파킨슨 환자들의 전형적인 증상인 운동동요증상을 개선시킬 치료 대안이 될 것"이라며 "중추신경계 관련 치료제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국민 건강권 확립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