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3일 09:1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중기중앙회 '공동구매위원회' 출범…"中企 구매 경쟁력 확보"

'R&D→구매→생산→판매→서비스' 시스템 경쟁력 강화
"채용확대 및 연구개발 강화 등 중소기업 경영환경 개선"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8-03-06 13:30

중소기업중앙회는 6일 '중소기업 공동구매 전용보증제도'의 효율적 운영과 협동조합 중심의 공동구매 활성화를 위해 '공동구매위원회'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공동구매위원회'는 전용보증제도에 참여하는 협동조합의 대표자를 위원으로 위촉, 보증제도 운영 전반에 대한 자문과 공동구매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을 맡는다.

김계원 가구연합회 회장을 위원장으로 위원 11명 및 자문위원 1명으로 구성된다. 임기는 2년.
▲ (사진 왼쪽부터) 이상택 이상네트웍스 부사장, 김현택 한국활성탄소공업협동조합 이사장, 김형석 한국제낭공업협동조합 이사장,박상엽 한국철선공업협동조합 이사장(부위원장), 김계원 대한가구산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위원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이완표 경기도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 이사장(부위원장), 최상곤 경기인천기계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나영식 서울중부염색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이원섭 중소기업중앙회 회원지원본부장

'중소기업 공동구매 전용보증제도'는 대기업보다 구매물량이 적어 상대적으로 비싼 단가에 자재를 사야하는 중소기업들이 협동조합을 통해 공동으로 구매하도록 거래를 보증한다.

중기중앙회는 신보·기업은행과 협약을 맺고 정부예산 15억원·기업은행 15억원 등 총 30억원을 신보에 보증재원으로 출연한다. 올해 600억원을 보증 발급하고 2000억원의 공동구매를 지원할 계획이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공동구매를 통해 R&D→구매→생산→판매→서비스로 이어지는 중소기업 비즈니스 시스템에서 구매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며 "정부의 혁신성장 과제인 중소기업간 협업을 통한 규모의 경제 실현을 통해 중소기업 지원기관 협업사업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계원 공동구매위원장은 "전용보증제도를 통해 구매단가 인하는 물론 안정적 원부자재 판매처를 확보할 것"이라며 "원가절감을 통해 채용확대와 연구개발 강화 등 중소기업 경영환경 개선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