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1일 14:2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북 특사 파견 성과…"남북정상회담 4월 말 개최"

핫라인 설치·대화 중 전략도발 재개 없을 것 약속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8-03-06 20:26

▲ ⓒ청와대

남북이 다음달 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대북특별사절대표단을 이끌고 방북하고 귀환한 후 6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남북은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구체적인 실무협의를 진행해나가 계획이다.

정의용 실장은 "남북은 군사적 긴장완화와 긴밀한 협의를 위해 정상 간 핫라인을 설치하기로 했으며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를 실시키로 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며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북한의 체제안정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는 점도 명백히 했다"고 말했다.

또한 "북측은 비핵화 문제 협의 및 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용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에는 북측은 추가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전략도발을 재개하는 일은 없을 것임을 명확히 했다. 이와 함께 핵무기는 물론 재래식 무기도 남측을 향해 사용하지 않을 것임을 확약했다.

정 실장은 "북측은 평창올림픽을 위해 조성된 남북 간 화해와 협력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해 남측 태권도시범단과 예술단의 평양 방문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