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3일 12:1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영훈, ‘내우외환’ 포스코건설 돌파구 찾을까?

-엘시티 재개, 세무조사 마무리, 재무개선 등 과제 산적
-재무통 구원 투수, 재무구조 개선보다 안전경영 우선

김민철 기자 (mckim@ebn.co.kr)

등록 : 2018-03-07 15:14

최근 포스코건설에 많은 우려들이 발생하고 있어 수장인 이영훈 사장이 이를 어떻게 돌파할 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가 근로자 추락사고와 함께 멈춰섰고, 올해 역시 재무구조 개선 역시 이어 나가야 한다. 또한 지금 받고 있는 세무조사 역시 빠른 시간내에 마무리해야 한다.

포스코건설이 현재 수주한 국내 프로젝트 중에서는 최대 규모인 엘시티 공사(최종도급액 1조4867억원)는 계약상 완성기한은 내년 11월이다.

지난해 초까지 엘시티 공사 현장 진행률은 8.27%에 그쳤으나 이후 지난해 3분기에는 28.74%의 진행율을 보이며 현재까지 427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엘시티 더샵과 엘시티 더 레지던스 등 주거시설을 포함해 총 3개의 타워를 짓는 엘시티 프로젝트는 최대 높이가 411m로 완공되면 부산광역시 최대의 마천루가 된다.

이렇듯 순항하던 엘시티는 지난 2일 안전작업발판 구조물이 55층에서 추락하면서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해 중단됐다. 현재 경찰이 사고 원인을 수사하고 있고 안전관리를 소홀히 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경찰의 압수수색까지 발생했다.

포스코건설은 엘시티 사고에 대한 조사 결과가 나오고 안전이 확보돼야 공사를 재개할 수 있는 상황이다. 공사 지연 기간이 길어질수록 포스코건설은 재무적으로도 흔들릴 수 있다.

일반적으로 시공사는 발주처와 계약을 맺으며 정해진 기한 내에 공사를 마무리 짓지 못할 때 지체상금 등의 항목을 넣는다. 건축물을 사용하지 못하게 된 손해를 보상하는 의미인데 큰 프로젝트일수록 재무적 부담도 커지게 된다.

해외 공사의 부실의 원인이 공기지연인 경우가 많은데 이런 경우 발생하는 지체 보상금 때문이다.

엘시티는 주거시설이 다수 포함돼 있어 입주리스크도 발생할 수 있다. 자칫 발주처뿐만 아니라 입주자들과도 손해배상 시비에 휘말릴 수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건설이 얼마나 빨리 수습하고 공사를 재개할 수 있는냐가 중요한 시점이다.

아직까지는 공기에 여유가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자칫 수습이 늦어질 경우 많은 리스크가 발생해 재무적인 어려움이 발생할 수도 있다.

재무통인 이 사장은 올해 역시 재무개선을 지속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올해 수주목표를 11조3000억원으로 정했는데 6조8000천억원에 해외수주를 4조5000억원을 달성해야 한다.

올해 들어서도 순조로운 해외수주를 보이며 수주액 달성은 가능해보인다. 부채비율도 2016년 말 203.1%에서 지난해 3분기 기준 168.8%까지 낮추는 등 내실 다지기에도 성공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또한 1월에 시작된 세무조사 역시 빨리 끝낼수록 자른 사업 진행을 순조롭게 할 수 있다.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달 인천 송도 포스코건설 사옥으로 조사관을 보내 세무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정기 세무 조사든 특별 회계 조사든 세무조사가 수개월이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재무부서 등의 기능이 상당부분 정상적으로 돌아가기 힘든 상황이다.

공교롭게도 이영훈 사장은 사고 발생과 같은 날 취임했는데 직함을 달기 무섭게 부산에서 유족들을 찾고 무릎을 꿇었다. 또한 세무조사 역시 최대한 빨리 마무리해야 하는 상황이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안정적인 성장기반 마련과 내실경영을 다지는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 사장은 그동안 '산업현장에서 최상위 가치는 안전'임을 강조해 온 만큼, 취임 일성 역시 안전경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 송도 포스코건설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이 사장은 “안전사고는 우연이 아니라 필연의 산물이며, 1%의 실수는 100%의 실패라는 사실을 잊지 말고 임직원 모두 지행합일(知行合一)의 정신으로 안전경영을 실천해야 한다”고 당부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포스코건설이 총력을 기울여 빠른 시일 내에 엘시티 재개하고 세무조사도 마무리하는 등 당면 과제를 처리하고 올해 전반적인 재무개선도 이뤄나가는데 전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며 “그래야만 안정적인 성장기반 마련과 내실경영도 가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