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9일 11:2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박상우 LH 사장, “고객 감동주는 회사 만들겠다”

일일 고객상담사 체험 나서
고객접점 직원 노고 격려 소통 문화 정착 강조

김민철 기자 (mckim@ebn.co.kr)

등록 : 2018-03-08 11:38

▲ 박상우 LH 사장ⓒLH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은 고객의 목소리에 귀귀울이고 이를 반영해 고객을 감동시키는 회사 만들겠다고 밝혔다.

LH는 8일 성남시 분당구 오리사옥내 LH 마이홈콜센터와 전세임대 상담센터에서 CEO가 직접 고객에게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CEO 일일 상담체험’행사를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고객 최접점에서 근무하는 상담직원의 고충을 직접 체험해보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처우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박 사장이 평소 경영철학으로 강조해온 고객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제품 품질과 서비스를 향상시키는 고객중심경영이 반영된 것이다.

마이홈 콜센터를 찾은 박상우 사장은 직접 고객의 전화를 받아 임대주택 입주자격 등 고객 문의사항에 답변하고 불만사항에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고객 상담사로 나섰다.

또한 상담을 마친 후에는 고객 불만사항 해소를 위해 연일 고생하는 상담사들을 격려하고 직원들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하고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함께 고민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LH는 출범 후 누구나 쉽게 기억할 수 있는 대표번호인 1600-1004(“천사”)로 LH 콜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2015년 12월부터는 마이홈 콜센터로 전환해 임대주택, 주거복지, 토지, 주택 등 LH가 수행중인 업무는 물론 맞춤형 주거지원정책 등 정부 정책에 대해서도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LH는 전국 단위의 마이홈 콜센터와 전세임대 상담센터 외에도 하자상담콜센터, 전월세 상담센터 등을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상담사 등 고객접점에서 고생하는 직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근로환경 실태조사를 지난해 말에 완료하고 올해 상반기 내 실효성 있는 처우개선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박상우 LH 사장은 “직접 고객상담을 해보니 고객접점에서 근무하는 직원분들의 고충을 더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고 고객접점 직원들의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앞으로도 LH는 고객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고 고객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고객감동 구현으로 신뢰받는 LH’로 거듭나겠다”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