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4일 12:2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GM, 한국지엠 '신차배정' 조만간 결정…'실사' 급물살 타나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 정부 측과 실사 논의
투자계획 및 외투지역 신청 조만간 제출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8-03-08 22:02

▲ 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
제너럴모터스(GM)은 우리 정부에 조만간 한국지엠 ‘신차 배정’ 등 투자계획과 함께 외국인투자지역 지정을 공식 요청키로 했다.

답보를 보이던 정부 측의 한국지엠 실사 착수도 진전을 보이고 있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업계에 따르면 배리 엥글 제너럴모터스(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이날 오후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등과 함께 문승옥 산업혁신성장실장 등 정부 실무진과 면담을 가졌다.

양측은 한국지엠에 대한 실사와 경영정상화 방안에 대한 논의를 한발 더 진척시켰다.

GM측은 그동안 정부와 실무 협의 등에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하고 산업은행의 재무실사가 조속히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당초 정부 측의 한국지엠에 대한 실사는 지난달 말이나 이달 초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시기와 범위 등에 대한 산은과 GM 측이 대립하고 있어 진척되지 않고 있다.

산은은 한국지엠의 부실 원인으로 제기된 의혹을 투명하고 객관적인 방법으로 들여다보겠다는 입장으로 자료 요청에 대한 법적 구속력까지도 실사 합의서에 넣고자하는 반면 GM 측은 글로벌 기업의 특성을 반영해달라는 입장이다.

실사 시기도 산은은 철저한 검증을 위해 3~4개월이 소요될 수 있다고 보는 반면 GM 측은 1~2개월 안으로 끝내는 것을 산은에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GM 해외사업부문 책임자인 엥글 사장이 정부 측과 만나 절충안을 찾아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엥글 사장은 아울러 정부가 한국지엠 지원에 앞서 GM 측에 요구했던 투자계획을 조만간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 요청을 위한 신청서도 제출할 계획이다.

엥글 사장은 지난달 22일 이인호 산업부 차관과 면담에서도 외투 인센티브 지원 방안과 장기 투자 플랜 등을 협의했다.

현행 법제상 외국인투자 지역으로 지정되려면 제조업 3000만달러, 연구개발(R&D) 200만달러 이상 투자 외에 시설 신설 요건을 충족해야한다.

이에 따라 엥글 사장이 이날 정부 측에 외투지역 신청을 밝힌 것은 이 같은 요건을 충족할 만한 ‘신차 배정’ 등의 한국지엠에 대한 투자계획이 마련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GM 측은 현재 부평공장에 스포츠유틸리티(SUV), 창원공장에 크로스오버유틸리티(CUV) 등이 배정돼 연간 50만대 생산규모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지엠 사업장이 외투지역으로 지정되면 소득이 발생한 시점부터 7년 동안 조사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신차 배정이 이뤄지면 개발과 판매 등에 대략 4~5년이 소요된다”라며 “이렇게 되면 GM의 한국 철수는 당분간 잠잠해질 수 있지만 그 이후에 다시 철수설이 고개를 들 수 있어 정부 차원의 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