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5:1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철강 관세폭탄] 미국 공화당 반발…"무효화법 제출"

폴 라이언 "중국 등 표적관세가 바람직"
EU 등 관련국 보복조치 염두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3-09 08:36

▲ ⓒ현대제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폭탄' 행정명령 서명을 강행하자 공화당 내부에서 반발이 본격화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를 부과할 경우 보복에 나서겠다고 공언해온 유럽연합(EU) 등 관련국들이 행동에 나서면 미국 내 논란이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 소속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철강·알루미늄 관세부과 발표 직후 성명을 통해 "이 같은 조치에 동의하지 않는다.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우려한다"고 밝혔다.

관세조치로 피해가 예상되는 관련국들의 보복조치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라이언 의장은 "중국과 같은 나쁜 무역관행에 대한 표적 시행(관세부과)이 전 세계를 상대로 한 관세보다 더 바람직하다"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규정을 위반하는 국가와 행위에 한정해 집중하도록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의 경제와 국가안보는 동맹국과 자유무역을 증진하고 법의 원칙을 촉진함으로써 강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소속인 제프 플레이크(애리조나)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부과 조치를 무효화하기 위한 법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플레이크 의원은 "무역전쟁은 승리하지 못하고 실패할 것"이라면서 "의회는 행정부가 경제적 재앙을 초래하는데 공범이 돼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수입 철강에 25%, 알루미늄에 15%의 관세를 각각 부과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캐나다와 멕시코산 제품만 관세 대상에서 면제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