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6일 16:1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노조에 대화 제안…노사합의 길 열리나

12일 노조 고공농성장 방문해 노조 집행부에 대화 제안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8-03-13 11:38

▲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금호타이어
해외매각과 법정관리 갈림길에 놓인 금호타이어의 김종호 회장이 노사 합의를 위해 노조에 먼저 손을 내밀었다.

13일 회사측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12일 해외매각과 법정관리를 두고 채권단과 갈등 중인 노조의 고공농성장(광산구 영광통사거리)을 방문해 노조 집행부를 만나 대화를 제안했다.

김종호 회장은 이날 오후 전대진 생산기술본부장(부사장)과 함께 크레인을 이용해 농성장을 직접 올라가서 농성 중인 조삼수 대표지회장과 정송강 곡성지회장을 만났다.

노조를 만난 김회장은 현재 회사가 처한 현실을 자세히 설명하고 노사 모두에게 가혹한 시련이 될 수 밖에 없는 법정관리는 무조건 막아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농성을 풀고 내려와 대화를 통해 함께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또 김 회장은 지난 주말 직접 채권단과 함께 중국 더블스타를 방문해 차이용선 회장 등을 만나 확인한 사실과 내용을 노조에 전달했다.

김회장은 더블스타의 구체적인 인수 목적 및 조건, 투자 계획 등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회사의 독립경영 △3승계(고용보장, 노동조합, 단체협약) △국내공장 투자 등에 대한 회사의 핵심 요구사항을 더블스타에 전달했으며 긍정적인 답변을 들었다고 노조에 설명했다.

김종호 회장은 "지금은 금호타이어가 처한 현실을 노사가 냉철하게 바라보고 대화를 통해 생존을 위한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는 게 시급하다"며 "안타깝게도 현재 회사는 자력으로는 정상화가 불가능하고 외부 자본 유치와 채권단의 지원이 있어야만 법정관리를 피하고 정상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지금은 노사가 주어진 현실을 모두 인정한 상태에서 대화를 통해 대안을 찾는 게 가장 현명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7일 문성현 노사정위원장도 윤장현 광주시장과 함께 노조의 고공농성장을 방문해 이미 채권단의 해외 매각 방침과 정상화에 대한 원칙이 확고하기 때문에 주어진 모든 현실을 인정한 상태에서 논의의 틀을 바꾸고 대화를 통해 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