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13:2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마트, 장애인 채용 확대…올해 100여명 고용

맞춤훈련과 현장실습 통해 4~5월 입사
장애인 의무 고용률 2.9% 첫 돌파 기대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8-03-14 09:46

▲ [사진=이마트]
이마트는 장애인 파트너 채용 확대를 통해 장애인 의무 고용율을 달성하고, 장애인 전문 직무를 마련하는 등 근로 문화를 개선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마트는 오는 19일부터 28일까지 훈련생을 모집한 뒤 4월부터 직무 맞춤훈련과 현장실습 등을 거친 후 4~5월 중 정식 입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마트는 올 한해 약 100여 명의 장애인을 고용할 계획이다. 주로 부츠, 몰리스펫샵 등 다양한 전문점 사업 분야에 배치돼 상품 포장, 정리, 진열, 매장가꿈활동 등의 업무를 담당할 계획이다.

그동안 이마트는 2015년 30명, 2016년 158명, 2017년 174명으로 장애인 채용을 꾸준히 늘려왔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800명의 장애인 을 고용했다.

이마트는 올해 장애인 채용을 통해 100명의 고용 효과를 달성하게 되면, 장애인 의무 고용률 2.9%를 처음으로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마트는 장애인 파트너가 점포에 조기 적응하고,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장애인 전문 직무 신설, 사내 직업생활상담사 확대, 장애인이 행복한 근로 문화 정착 등이 주요 골자다.

먼저 장애인고용공단의 직무 분석 컨설팅을 받아 각 사업장의 근로 환경을 평가한 뒤 직무 맞춤 훈련을 개발했다. 또 사내 직업생활상담사인 '나눔지기'의 역량도 높이기로 했다. 현재 이마트 장애인 직업생활상담원인 나눔지기는 145명으로 국내 대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다.

특히 올해는 나눔지기를 40~50명 더 늘리고 연수원에서 따로 역량 향상 교육을 벌이는 등 다각도로 지원을 넓힐 예정이다.

전 사원이 필수로 연 2회에 걸쳐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을 받는 등 체계적 교육 시스템도 갖췄다.

김 맹 이마트 인사담당 상무는 "이마트는 장애인이 일하기 좋은 기업을 위해 장애인 채용에 앞장서는 한편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했다"며 "신사업을 통해 장애인 사우와 회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