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17: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유증 나선 삼성중공업, 우리사주 배정 주식 '완판'

4800만주 배정에 6004만주 신청, 125% 초과 청약
구주주 청약 앞서 기대감도 고조, 흥행성공 '파란불'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03-19 09:08

▲ 삼성중공업 거재조선소 전경.ⓒ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유상증자에 따라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된 주식에 대해 임직원들로부터 청약 신청을 받은 결과 배정 주식수를 초과한 신청이 접수되면서 유상증자 진행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삼성중공업은 유상증자 신주 2억4000만주 중 관계 법령에 따라 발행 주식수의 20%인 4800만주를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15일 진행된 청약에는 임직원 10797명의 약 98%인 10563명이 신청했다. 개인별 추가 청약분을 포함한 청약 신청 주식수는 조합원 배정분(4800만주)을 25% 초과한 6004만주로 집계됐다.

삼성중공업 우리사주조합은 변동사항 등을 최종적으로 확인한 뒤 개인별 배정 주식수를 확정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우리사주조합의 배정주식의 초과청약은 임직원들의 실적 개선 의지와
시황회복에 대한 확신을 보여준 것"이라며 "구주주 청약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오는 4월 9일 유상증자 신주 발행가액을 확정하며 △4월 12일 우리사주조합 청약 △4월 12~13일 구주주 청약 △(실권주 발생 시) 4월 17~18일 실권주 일반공모를 거쳐 5월 4일 신주를 최종적으로 상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