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4일 23: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M상선, 중국 코스코와 아주노선 협력 추진

중국 상해 코스코 본사에서 최고 경영층 간 회동
아주 역내부터 원양까지 점진적 협력관계 확대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3-20 11:04

▲ 김칠봉 SM상선 사장(오른쪽 세번째)은 지난 15~16일 중국 상하이 코스코 본사에서 양사간 글로벌 협력체제를 논의했다. 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코스코 컨테이너라인 사장 왕하이민.ⓒSM상선
SM상선이 중국 최대 해운사 코스코와 상호 협력을 추진한다. 아주 역내를 시작으로 원양까지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20일 SM상선에 따르면 김칠봉 사장은 지난 15~16일 중국 상하이 코스코 본사에서 두 선사간 글로벌 협력 체제를 논의했다.

김 사장은 첫 날 코스코 컨테이너 라인의 왕하이민(Wang Haimin) 사장과 미팅을 가진데 이어 다음날에는 코스코그룹 해운담당 부총재 황샤오원(Huang Xiaowen)과 만나 협력을 위한 구체적인 사안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SM상선 관계자는 "한진해운 출신 직원이 많다 보니 그동안 실무자들 간의 교류는 있었지만 김 사장이 코스코를 방문해 논의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두 선사는 글로벌 해운시장의 얼라이언스 체제와 시황 등을 감안, 협력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아시아 노선에서 공동운항 등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아주노선에서 SM상선은 올해 기준 연간 40만TEU 정도를 처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스코는 570만TEU 물동량을 처리하고 있다. SM상선이 아직 선박을 투입하지 않고 선복구매로 운영 중인 인도노선에서 두 선사간 시너지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중장기적으로 두 선사는 미주를 포함한 원양까지 협력범위를 넓혀가기로 협의했다.

코스코는 2016년 차이나쉬핑에 이어 지난해 홍콩 선사 OOCL까지 흡수 합병하면서 선복량 기준 260만TEU로 세계 3위 선사다. 과거 한진해운과는 같은 CKYHE 얼라이언스에 소속돼 있었다.

SM상선 관계자는 "협력의 결과물이 즉각적으로 반영될 수 있는 아주노선에서부터 실무자간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