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2일 17: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상선, 노사 공동선언 "글로벌 톱클래스 도약"

창립 42주년 기념식에서 "분규 없는 직장문화" 발표
'한국해운 재건' 위해 노사 간 협력 및 소통 약속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3-23 11:16

▲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앞줄 왼쪽)과 노사협의회 위원들이 창립 42주년을 맞아 분규 없는 직장문화 조성과 적극적 노사 협력의 내용으로 '노사공동선언문'에 서명하고 글로벌 톱클래스 선사로의 도약을 다짐했다.ⓒ현대상선
현대상선은 23일 창립 42주년을 맞아 노사 간의 협력을 다지는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서울 연지동 본사에서 개최된 창립기념식에서 유창근 사장과 노사협의회 의장인 이준석 투자기획팀 부장은 노사공동선언문에 서명하고 국적 원양선사로서의 자부심을 가지고 글로벌 톱클래스 선사로 도약하자고 선언했다.

또 장기근속자를 축하하고 중장기 전략도 함께 공유했다. 특히 '한국해운 재건'이라는 공통 목표달성을 위해 분규 없는 직장문화 조성과 적극적 노사 협력을 약속하고 2020년부터 시행되는 환경규제에 철저히 대비하자고 다짐했다.

노사는 △고객에게 언제나 최고의 서비스 제공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회사의 가치를 높이는데 이견 없는 협력 △4차 산업시대 대비를 위한 교육제도 시행 △직장 내 성평등 실현을 위한 공동의 노력 등을 약속했다.

유 사장은 "노사 간의 협력관계는 소통과 협조를 통해 이뤄나가야 한다"며 "앞으로 50년, 100년을 이어가는 글로벌 톱클래스 해운기업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