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9일 09: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가상화폐 시장 1분기 가치 54% 상실…2770억달러 증발

비트코인 1분기 가격 49% 하락
이더리움 47%, 리플 78% 급락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8-04-01 11:55

▲ ⓒEBN

가상화폐 시장이 부진의 늪에 빠졌다.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이 1분기부터 최악의 폭락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WSJ)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지난 29일 기준으로 약 7115달러에 거래되며 2018년 1분기에만 가격이 49% 하락했다.

이는 68% 하락했던 2011년 3분기 이후 두 번째로 큰 낙폭이다.

단 지난 2011년 3분기 당시 비트코인 가격이 16달러에서 5달러로 떨어져 투자자들은 11달러만 잃었지만 이번 폭락의 경우 그 무게감이 훨씬 크다.

WSJ은 지금의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12월17일 사상 최고치인 1만9800달러 대비 64% 폭락한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더리움, 리플 등 다른 가상화폐들도 큰 폭의 하락세를 피하지 못했다.

지난 1월13일 1369달러에 거래된 이더리움 가격은 1분기가 끝날 때 394달러에 달하는 등 2017년 말과 비교해 47% 급락했다. 리플 가격도 지난해 12월31일 때의 가격에서 78% 폭락해 1분기를 52센트에 마감했다.

이에 따라 전체 가상화폐 시장은 1분기에 그 가치를 54% 상실하며 2770억 달러(약 294조 원)가 증발했다고 가상화폐 정보업체 코인마켓캡은 추산했다.

이러한 하락은 가상화폐에 대한 국제사회의 규제가 한국, 중국, 미국, 인도 등 주요국으로 확대되고 있는 점 등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