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23: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해상선원노련 "선원 고용없는 해운재건 필요 없다"

정부, 지난 5일 '해운재건 5개년 계획' 반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또는 확대되는 해운재건" 요구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4-09 14:53

정부가 지난 5일 위기에 빠진 해운업을 지원하기 위해 발표한 '해운재건 5개년 계획'에 대해 "선원 고용 없는 해운재건은 밑빠진 독에 물 붓기와 다름없다"며 선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이하 해상선원노련)은 9일 성명서를 통해 "이번 정부의 대책 발표도 역시나 기업에게만 편중돼 있을 뿐 선원들을 살리겠다는 의지는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며 "결국엔 선원은 죽이고, 선주만 키우는 대책이 될 것이 뻔하므로 이에 강력히 반대하며 즉각적인 선원 지원 대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해상선원노련은 이어 "모처럼 해운업을 살리기 위한 다양하고 구체적 대책을 쏟아냈지만, 정작 선원을 살리기 위한 지원 방안은 전혀 없어 한진해운 파산 이후 갈 곳을 잃은 우리 선원들의 실망과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진해운 파산 이전에도 선원들은 팬오션의 법정관리와 현대상선의 유동성 위기 등을 겪으며 일자리를 잃거나 임금 하락은 물론 복지의 후퇴, 비정규직화, 우리사주로 인한 개인 빚더미까지, 도저히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입었다고 해상선원노련은 지적했다.

특히 "날로 늘어나는 외국인선원의 고용으로 우리 선원들의 일자리는 눈에 띄게 줄고 있고, 그나마 있던 일자리도 비정규직화 하면서 장시간·고강도 노동에 시달리는 선원들의 삶은 고용불안까지 더해져 나날이 피폐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상선원노련은 "기업이 어려워지면 구조조정이니 위기 극복이니, 선원들은 양보를 강요당하지만 그렇다고 해운 경기가 좋아진다고 해서 선원에 대한 투자가 늘어나는 것이 아니어서 언제나 피해는 선원들에게만 전가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선박 안에서 24시간 내내 대기하며 장시간 노동에 노출되어 있는 선원들에게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임금을 주는 선사, 한국인 선원의 고용은 회피하면서 외국인선원을 무분별하게 승선시키는 선사, 한국인 선원을 비정규직화하는 모든 선사에 대해 강력히 규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해상선원노련은 "국비로 선원을 키워내는 해양대학교의 취업률이 과거 100%에서 현재 70%에도 못 미치는 현실을 직시해, 정부는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 또는 확대되는 해운재건이야말로 일류 해운국가로 가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