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4일 16:5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 인상으로 가계 대출 증가세 억제"

차은지 기자 (chacha@ebn.co.kr)

등록 : 2018-04-12 12:08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금융통화위원회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난해 한 차례 금리를 인상하면서 가계 대출 증가세를 다소 억제하는 효과가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금리 인상 효과에 대해 이 총재는 "금리 조정이 실물 경제까지 미치는 파급효과가 1~2년 정도 시차가 있기 때문에 금리 인상 효과를 구체적으로 평가하기에는 여전히 이르지만 금융시장에 대한 파급은 비교적 빠르게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금리를 올리게 되면 대출금리 상승을 통해 대출액 증가가 억제되는데 지난 번 한 차례 금리를 인상하면서 그런 쪽의 경로는 조금 작동했다"며 "최근 가계부채 증가추세가 둔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둔화추세는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