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4:0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상보) 한국지엠 노사 CCTV 설치 신경전 8차 교섭 무산

사측, 안전 위해 CCTV 설치VS노조, 양쪽 캠코터 촬영 입장 맞서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8-04-12 15:08

한국지엠 노사 임단협 8차 교섭이 페쇄회로(CCTV) 설치 문제로 노사가 신경전을 벌이다 결국 무산됐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 노사는 이날 오후 1시 30분 2018년도 임단협 제8차 교섭을 열 예정이었지만 교섭 장소와 CCTV 설치 여부를 놓고 양측의 입장이 맞서면서 불발됐다.

교섭장 CCTV 설치는 지난 5일 일부 노조원이 성과급 지급 보류에 불만을 품고 부평 본사에 난입해 쇠파이프로 기물을 부시고 카허 카젬 사장실을 무단 점검한 데 따라 사측이 안전을 이유로 제시한 것이다.

앞서 안전 문제로 인해 11일 중앙노동위원회가 세종시 중노위 회의실을 교섭 장소로 제안했지만 노조가 거부해 부평에서 교섭을 열기로 했지만 CCTV 설치 문제가 불거진 것.

사측은 CCTV 설치를, 노조는 양쪽이 캠코더 촬영을 각각 주장했으나 사측은 양쪽이 캠코더를 촬영하면 안전상 문제 발생시 자신들의 입장에서 편집할 수 있어 객관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난색을 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측은 "오늘은 교섭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노조와 차후 교섭 재개를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측은 "교섭이 열리지 않더라도 현재 교섭장에서 자리를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