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7:5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웹젠, 뮤 오리진2 통해 모바일 MMORPG 시장 돌격

전편 대비 향상된 그래픽·게임시스템 및 편의성 개선
스포츠·전략·시뮬레이션 등 RPG 외 게임장르 통해 국내외 시장공략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등록 : 2018-04-16 18:01

▲ 4월 16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L타워에서 열린 2018 웹젠 미디어데이에서 웹젠 뮤 오리진2 서정호 팀장이 발표를 하고 있는 모습

웹젠이 뮤 오리진의 정통성을 이어 받은 뮤 오리진2를 국내시장에 최초로 선보인다.

웹젠은 16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L타워에서 2018 웹젠 미디어데이를 개최해 2018년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 최대 기대작 중 하나인 뮤 오리진2의 한국 서비스 버전을 최초로 공개했다.

서정호 웹젠 팀장은 "뮤 오리진2는 지난 1월 중국에서 놀라운 성과 이뤄냈다"며 "사전예약 1000만 달성, 중국 최고 매출 3위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편(뮤 오리진)에 비해 크게 향상된 그래픽으로 개발됐으며 전편보다 더 정교하게 설계된 게임시스템과 편의성, 수십가지의 수호펫 및 탈 것 등 게임 콘텐츠도 크게 확장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뮤 오리진2에서는 크로스월드 시스템 등 게임 서버 간의 장벽과 경계를 허무는 여러 장치들이 도입되면서 MMORPG의 게임세계관을 더욱 확장했다.

안드로이드 기기 이용자와 iOS(애플)기기 이용자가 같이 즐길 수 있는 통합서버 시스템으로 사용자의 활동 범위가 우선 확대됐다.

그는 "개별 서버들의 중간계 역할을 하는 어비스에서 게임 내 타 서버 이용자들과 협동하고 경쟁하는 협력·대립의 전장 콘텐츠를 운영하는 크로스 월드 시스템을 구축해 단일 서버에 한정적이던 MMORPG의 세계를 한단계 업그레이드 했다"고 강조했다.

서 팀장은 "뮤 오리진2는 MMORPG 2.0를 표방한다"며 "사용자 경험을 재해석해 게임 시스템, 콘텐츠를 진화시켜 뮤 오리진2가 MMORPG 2.0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6일부터 사전 예약을 시작하며 오는 26일부터 7일간 CBT(비공개베타테스트)를 진행한다"고 언급했다.
▲ ⓒEBN

웹젠은 이와 함께 올해 해외시장을 목표로 게임서비스(퍼블리싱)를 준비하고 있는 다양한 장르의 게임들도 소개했다.

서 팀장은 "그간 국내외 게임시장에서 주로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MMORPG)들을 시장에 선보여 왔으나 올해부터 해외시장을 중심으로 스포츠, 전략, 경영시뮬레이션, SNG 등 폭 넓은 장르로 게임서비스 영역을 넓혀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웹젠이 RPG외의 게임들로 게임 개발과 퍼블리싱 영역을 넓힌 것은 모바일게임 등 게임플랫폼이 확대되면서 해외에서 비 RPG를 선호하는 게이머가 늘어나고 있으며 수요 역시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웹젠이 5년 넘게 운영해 온 글로벌 게임포털 웹젠닷컴의 회원 저변을 넓혀 폭넓은 게이머들을 회원으로 유치하고 글로벌 퍼블리싱 사업의 기반을 다진다는 사업전략도 포함됐다.

모바일 골프게임 샷온라인 골프와 모바일 당구게임 풀타임등을 시작으로 스포츠게임의 서비스를 확대해 간다.

웹젠은 두 게임을 개발·서비스하면서 자사의 스포츠게임 개발 및 사업력을 높이고 이후 스포츠게임 분야에서 라인업을 확충해 갈 계획이다.

국내 개발사와 함께 글로벌 게임시장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는 모바일 전략게임 퍼스트 히어로도 처음 공개됐다.

캐나다 등 일부 국가에 소프트 런칭을 시작한 후 이르면 상반기 중 글로벌 서비스로 서비스 대상 국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모바일 경영시뮬레이션 게임 큐브타운(Qube Town) 역시 해외 시장을 목표로 웹젠이 처음 시도하는 장르의 게임이다.

이외에도 웹젠은 중국에서 천마시공 등 주요 파트너사들과 함께 준비하는 H5 MMORPG들의 개발과 일본에서 비공개테스트를 마무리하고 상반기 정식서비스를 앞둔 뮤 레전드의 준비 소식 등을 알리면서 2018년 해외 시장 진출을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