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6: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S전선아시아, 싱가포르 전력청에 케이블 독점 공급

2년간 724억원 규모 22kV 케이블 공급
베트남 전력 케이블 수출 사상 최대 규모 계약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4-26 11:00

▲ LS-VINA.ⓒLS전선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자회사인 LS-VINA가 오는 6월부터 2년간 싱가포르 전력청에 22kV 케이블을 독점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총 계약금액은 6700만달러(약 724억원)로 지난해 LS전선아시아 매출액 4037억원의 약 18%에 해당한다. 이는 베트남 전력 케이블 수출 사상 최대 규모다.

케이블은 싱가포르 전역의 공장과 빌딩지역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노후 케이블 교체용으로 사용된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내수 시장에서 점유율 1위(24%)다. 올해는 해외수주 증가와 구리가격 상승 등에 힘입어 매출액이 전년 대비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상반기 중전압(MV) 케이블과 부스덕트(Bus Duct) 설비투자를 완료하고 내년 초 전선 소재인 구리 선재의 생산설비를 현재의 4배로 확충하기 위한 투자도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