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20일 20: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전, 전력분야 중소기업 유럽 진출 지원

하노버 국제 산업박람회 수출촉진단 이끌고 참가
5월부터 아시아·중남미 등 해외 시장 개척 지원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4-30 13:28

▲ 한국전력이 지난 23~27일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2018 하노버 국제 산업박람회'에 전력분야 우수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수출촉진단을 이끌고 참가했다. [사진=한국전력]
한국전력이 우리나라 우수 전력기자재의 유럽시장 신규 판로 개척 및 에너지분야 선진기술 벤치마킹을 위해 중소기업과 손을 잡았다.

한국전력은 지난 23~27일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2018 하노버 국제 산업박람회'에 전력분야 우수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수출촉진단을 이끌고 참가했다고 30일 밝혔다.

독일 하노버 산업박람회는 1947년 처음 개최된 이후 세계 최대 규모와 최고의 인지도를 가진 국제 산업 박람회이다. 올해 77개국 총 5160개사가 참가했고, 20만명이 참관했다.

한전은 이번 박람회 전시관 운영을 통해 전 세계 해외 바이어 221명을 대상으로 총 3300만달러(약 355억원)의 수출 상담 실적을 기록했다.

또 '통합산업'을 대주제로 하는 박람회 각종 주요 행사 참석을 통해 선진기술 동향을 파악하고 벤치마킹 하는 등 에너지신사업 역량 강화와 우리 중소기업의 4차 산업혁명 경쟁력 제고에 방점을 뒀다.

한전은 한국전기산업진흥회와 공동으로 전시관을 구성해 10개 협력 중소기업의 제품을 전시했고, 전시관 내 글로벌 브랜드인 KEPCO의 엠블럼 아래 각 협력사의 전시부스를 설치했다.

한전은 사전 현지시장 조사를 통해 참가 중소기업별로 해외바이어 대상 사전 홍보를 진행한 후 박람회에서 1대 1 비즈니스 미팅을 시행해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했다.

시장개척단을 이끈 황광수 중소벤처지원처장 직무대행은 "기술력은 있으나 브랜드 인지도가 낮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다각도록 해외시장진출을 지원해 중소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전력분야 수출촉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전은 오는 5월부터 캄보디아, 필리핀, 터키, 요르단, 아르헨티나 등 아시아와 중남미 시장을 대상으로 수출촉진회를 개최해 다각적인 해외시장 개척 지원을 지속할 방침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