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7일 23:1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화학, 1Q 전기차배터리 시장서 3위에…삼성SDI는 5위

2위와 4위, CATL과 AESC 각각 차지
한·중·일 경쟁 더욱 가열 예상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05-04 08:33

▲ 전기차용 배터리 출하량ⓒSNE리서치

지난 1분기 전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LG화학이 2위에서 3위로 밀려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SDI는 5위 자리를 지켰다. 2위와 4위는 CATL과 AESC가 각각 차지했다. 각 사의 배터리를 탑재한 완성차 모델 판매량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는 올해 1분기 전세계 전기차(EV, PHEV, HEV)에 출하된 배터리의 총량은 약 10.3GWh로 전년 동기 대비 57.0% 급증했다고 4일 밝혔다.

테슬라에 배터리를 독점공급하는 일본의 파나소닉이 출하량 기준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고 2위와 4위는 각각 중국의 CATL과 AESC가 차지했다.

LG화학은 1270MWh로 출하량 성장률(39.0%)이 시장 평균을 하회해 전년 동기 2위에서 3위로 한 계단 하락했다. 삼성SDI는 679MWh로 전년 동기 대비 57.9% 성장했다. 순위는 전년 동기와 같은 5위를 유지했다.

LG화학과 삼성SDI의 출하량 성장은 각 사의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는 모델들의 판매 증가에 따른 것이다. LG화학은 주로 쉐보레 볼트(BOLT), 현대 아이오닉 EV, 스마트 포투 등,삼성SDI는 폭스바겐 e-골프, BMW 530e등의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성장세가 이어졌다.

한편 3월에는 전체 출하량이 4.8GWh로 전년 동월 대비 39.7% 성장했다.업체별로는 CATL과 AESC의 강세 속에 LG화학이 3위로 전년 동월보다 한 계단하락했고 삼성SDI는 6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중국계 업체들은 1분기와 3월 모두 5개사가 TOP 10에 포함돼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일본계 업체들도 파나소닉과 함께 AESC가 주요 납품 모델인 닛산 리프의 새 버전(40kWh) 판매 급증에 힘입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에 따라 향후 이들 중국계·일본계 업체들과 한국계인 LG화학 및 삼성SDI과의 경쟁이 더욱 가열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