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20일 17:3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오롱, 마곡타워 '에코 롱롱 큐브'는 어떤 곳?

에너지 전시 체험관과 창작랩 등 풍성한 콘텐츠 마련
학교, 동아리활동 등과 연계토록 기획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05-10 14:36

▲ 교육에 참가한 학생들이 미래도시를 디자인한 후 기뻐하고 있다. ⓒ코오롱

코오롱그룹의 비영리 재단법인 꽃과어린왕자는 10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산업단지 내 코오롱 One&Only(원앤온리)타워에 친환경 에너지 전시체험공간 '에코 롱롱 큐브'를 개관했다고 밝혔다.

에코 롱롱 큐브는 초등 고학년·중학생들이 친환경 에너지를 탐색하고 체험할 수 있는 '전시 체험관'과 직접 만들어 보는 '창작랩'으로 구성됐다.

창작랩에서는 풍력 발전기를 만들어 보는 △바람에너지 에코 수소 자동차를 만드는 △수소 자동차 롱롱 태양전지판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 데이터를 전송하고 분석해 볼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 생산하기 식물의 에너지 생산 과정을 이해하고 코딩을 활용한 △친환경 에너지 스마트 가든 만들기 등의 자연친화적인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코오롱은 2009년부터 '찾아가는 에너지 학교, 에코 롱롱'을 운영해 왔는데 전문적인 친환경 에너지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상설로 마련해 보다 많은 학생들에게 혜택을 주고자 코오롱 원앤온리타워에 '에코 롱롱 큐브'를 마련했다.

기존 '찾아가는 학교, 에코 롱롱'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운영해 왔는데 이번 상설 전시관에서는 중학생까지 대상을 확대하고 교과, 자유학년제, 과학·환경 동아리 등과 연계하는 등 더욱 많은 학생들에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특히 친환경 건물인 코오롱 원앤온리타워의 특장점을 활용해 건물 내 친환경 기술을 찾아보고 친환경 에너지 집을 설계해보는 '코오롱 One&Only타워 투어'와 연구원들과 만나 실험실을 견학하고 강의도 듣는 '나도 미래 기술원 연구원' 등 특별 프로그램도 기획 중이다.

에코 롱롱 큐브는 향후 지속적으로 대상별, 계절별, 교과 연계를 반영한 프로그램들을 다채롭게 준비할 예정이다.

이날 '에코 롱롱 큐브' 개관 후 첫 교육에 참여한 김민송 양(시흥 냉정초 6학년)은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체험을 처음 해봤는데 직접 해볼 수 있는 것들이 많아 재미있었고 이해하기 쉬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코오롱 꽃과어린왕자 재단은 2009년부터 5톤 트럭을 개조해 태양광·풍력 발전기 등을 설치하고 트럭 내부에서 학생들이 신재생 에너지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찾아가는 에너지학교, 에코 롱롱을 운영해 왔다.

현재까지 987개 학교, 8만4843명의 학생들이 체험했으며 2013년부터 3개년 연속 우수환경교육 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

SPONSORED